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23경기 192골' 15세 축구신동, 주급이 벌써 880만원! 나이키 132억 스폰까지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8 2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쇼파 무코코. /AFPBBNews=뉴스1
유쇼파 무코코. /AFPBBNews=뉴스1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축구 신동 유소파 무코코(15)가 프로 데뷔를 눈앞에 둬 화제다.

영국 '더 선'이 18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무코코는 오는 20일 만 16세가 되면서 정식 프로 계약을 맺을 수 있고 분데스리가 데뷔까지 가능하다.

더 선에 의하면 무코코의 주급은 벌써 6000파운드(약 880만 원)다. 유스팀 선수에게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뿐만 아니다. 세계 최대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 스폰도 붙었다. 더 선은 "나이키가 지난해 무코코와 900만 파운드(약 132억 원) 규모의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더 선에 의하면 분데스리가는 무코코 데뷔를 앞당기기 위해 규정까지 바꿨다. 이전까지 성인 무대인 분데스리가에서 뛰려면 16세 6개월이 지나야 했다. 무코코를 위해 16세로 나이를 내렸다.

무코코는 유스클럽에서 통산 123경기 192골을 터뜨렸다. 2014년 도르트문트 유스 클럽에 온 뒤로는 88경기 141골을 넣었다. 올해에는 19세 이하 팀에서 4경기 13골을 몰아쳤다.

도르트문트 유스팀 라르스 리켄 코치는 "최근 몇 시즌 동안 무코코처럼 많이 훈련하고 경기를 소화한 선수가 없다. 프로 레벨의 스트레스를 견딜 준비가 이미 끝났다"고 기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