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TV는 사랑을 싣고' 박혜경 "15세에 홀로 상경…독서실서 숙식까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8 21: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 뉴스1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TV는 사랑을 싣고' 박혜경이 홀로 상경에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1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가수 박혜경이 오랫동안 연락이 끊긴 자신의 1호 팬을 찾기 위해 등장했다.

15세에 가수가 되겠다는 꿈 하나만 믿고 홀로 상경했다는 박혜경은 분식집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했고, 독서실에서 쪽잠을 자는 등 힘겹게 고군분투했다고 밝혔다.

친척 집에 머물다 독서실에서 숙식을 해결하기로 마음먹은 박혜경은 오래된 독서실을 방문에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박혜경은 함께 독서실에 머물던 언니들이 자신을 많이 돌봐줬다며 "도시락이나 라면을 나눠줬다"고 고마워했다.

이후 모두가 떠난 명절에 홀로 독서실에 남아 추위와 싸우며 버텼던 때를 고백했다. 그런 박혜경을 위해 독서실의 언니, 오빠들이 따뜻한 물을 양보해주기도 했다고. 박혜경은 "나에게 독서실은 집 같았던 곳이다"고 정의했다. 이어 박혜경은 힘들었던 경험에도 "나에게는 꿈을 이루기 위한 모험, 여행 같았다"고 표현하며 감동을 안겼다.

한편,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평소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주인공을 찾아 만나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