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서 새로 짓는 집 5% 늘었다…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9 01: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서 새로 짓는 집 5% 늘었다…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미국에서 새로 짓기 시작한 주택이 기대 이상으로 크게 늘었다. 코로나19(COVID-19) 사태 이후 도심이 아닌 교외 주택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주택 착공 건수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18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10월 주택 착공 실적은 153만건으로 집계됐다. 계절조정 연율을 기준으로 한 수치로, 전월의 145만9000건 대비 4.9% 늘었다.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149만건(마켓워치 집계)을 웃도는 규모로,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 2월(157만건)에 근접한 수준이다.

그러나 10월 미국 내 건축허가 건수는 154만5000건으로 전월과 같았다. 시장 예상치인 157만건을 소폭 밑돌았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