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팝 팬덤이 뭉쳤다…군무 아닌 저항 시작됐다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1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 K팝엔 군무만? 저항도 있다 ⑤

[편집자주] 칼군무로 상징되는 K팝은 혹독한 연습생 생활과 다년계약으로 비난받기 일쑤였다. 자연스레 자유와 저항과는 거리가 멀어보였다. 하지만 BTS와 블랙핑크 등으로 인해 전세계 각국으로 확산된 팬들은 K팝을 진화시켰다. 미국의 인종차별 반대(BLM) 시위와 홍콩, 태국과 칠레 등에서는 정권에 대한 항의 수단으로까지 승화시킨 것이다. 아미(A.R.M.Y)는 저항의 동맹군(Allied Forces)이 됐다.
방탄소년단 팬들/사진=AFP
방탄소년단 팬들/사진=AFP
‘소셜 미디어계의 가장 강력한 군대’ - CNN

K팝 팬덤엔 '이름'이 있다. 방탄소년단(BTS)의 팬덤 '아미(A.R.M.Y)', 블랙핑크의 팬덤 '블링크' 등이다. 팬들은 하나의 이름 아래 단단한 '소속감'을 갖는다. 전 세계 다른 가수의 팬보다 K팝 팬덤이 잘 '조직화'하고, 하나의 메시지를 더 잘 공유해내는 배경이다.

이런 특성은 K팝의 세계화와 함께 '정치 참여'의 동인이 됐다. 올해 미국을 뜨겁게 달군 반反인종차별 운동 'BLM(Black Lives Matter)'에 미국 K팝 팬덤이 큰 목소리를 낸 게 대표적이다. 태국과 홍콩 반정부 시위에서 K팝 음악이 주제가가 되고, 팬덤을 중심으로 시위가 조직되기도 했다.


BLM 시위대의 '동맹군'


K팝 팬들/사진=AFP
K팝 팬들/사진=AFP
6월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목숨을 잃은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시위가 반인종차별 운동으로 번졌다. 전 세계가 '#BLM' 해시태그를 통해 공감하자 미국 K팝 팬덤이 움직였다. 특히 미국 '아미'들은 전 세계 아미들에게 인종차별 반대운동에 동참을 권했고 이는 BTS와 그 소속사까지 행동케 했다.

BTS와 방탄소년단과 소속사는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폭력에 반대합니다”라는 선언과 함께 BLM 운동단체 측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 팬덤 아미는 이 행보에 발 맞춰 27시간 만에 100만 달러 이상의 액수를 모금했다.

텍사스주 댈러스 경찰이 "인종차별 반대 시위대의 불법행위를 촬영한 영상이 있으면 공유해달라"고 하자 이들은 한국 아이돌 가수 영상을 한꺼번에 공유해 사이트를 먹통을 만들기도 했다.

CNN은 K팝 팬덤을 두고 “지난해 SNS에 60억 건의 포스팅을 올린 소셜미디어계 가장 강력한 군대”라며 “이들이 가장 잘하는 방식으로 대응했다”고 평가했고 AP통신은 “(미 시위대의) 예상치 못한 동맹군(unexpected ally)”이라고 묘사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오클라호마주 털사 유세에 '노쇼' 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유세 입장권을 샀다가 당일에 가지 않는 방식으로 행사를 공격한 것이다.

포브스는 “K팝 팬들이 인종차별주의자들의 해시태그를 빼앗아 인종 평등을 부르짖는 이들과 연대를 표했다”고 보도했고 NYT는 “음원 차트를 휩쓸고 콘서트 티켓을 매진시키며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을 화제로 만들어온 K팝 팬들이 이제는 미국 정치로까지 활동영역을 넓혔다”고 평가했다.


반정부 시위 주제가 '다시 만난 세계'


홍콩 반정부 시위에서 경찰에 체포된 시위대의 가방에서 떨어진 방탄소년단 캐릭터 인형/사진=Cheng Oi Fan Alex 페이스북 캡처
홍콩 반정부 시위에서 경찰에 체포된 시위대의 가방에서 떨어진 방탄소년단 캐릭터 인형/사진=Cheng Oi Fan Alex 페이스북 캡처
4개월째 군부제 개헌을 위한 시위가 이어지는 태국에서 K팝 팬덤은 중심에 섰다. 이들은 시위대에게 필요한 장비를 사기 위해 모금을 벌여 300만 밧(1억1000만 원) 이상 모았고 시위를 방해하는 공공기관 광고 거부를 촉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섰다.

홍콩 반정부 시위 현장에 떨어진 BTS '굿즈'는 세계 아미들이 홍콩 민주화 운동에 관심 갖게 했다. 10~20대 주축이 된 시위대는 소녀시대 노래 '다시 만난 세계'를 주제가 삼아 부르며 결집했다.

지하철 요금 인상이 도화선이 돼 반정부 시위가 이어진 칠레에서는 정부가 시위에 영향을 미친 세력 중 하나로 K팝 팬들을 지목하는 보고서를 내 빈축을 샀다. 칠레 내무부 보고서에선 K팝 팬덤이 시위 동참을 부추겼다고 명시됐다. 정부가 시위의 근본 원인을 스스로에서 찾지 않는다는 비난이 쏟아졌는데, 그만큼 K팝 팬덤의 영향력을 크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라 할 수 있다.

현지매체 라테세라는 "K팝은 정치와는 무관하다. 되레 어떻게 자신을 개발하고, 성취하고 열심히 일하는지 보여준다. 이런 점이 칠레 젊은이들로 하여금 정치에 관심 갖게 하고 좋은 사회를 꿈꾸게 했다"고 평가했다.

K팝이 그 자체로 정치적 메시지를 품진 않지만, 이들이 내는 메시지는 팬들로 하여금 결속감과 적극성을 공유하게 했고 이는 정치 참여의 동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외교전문지 더디플로맷은 "K팝 팬덤이 젊고 디지털 지식이 풍부하며 정치적 관심이 높은 Z세대의 표본으로서 온라인 운동가로 진화하는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K팝 팬덤은 강력한 네트워크를 동원해 효과적으로 디지털 운동을 조직하고 있다. 이들은 K팝 산업뿐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고려돼야 하는 하나의 세력이 됐음이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