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50년 탄소중립 위해 석탄발전 '제로'로 낮춘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9 1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환경부
/사진제공=환경부
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넷제로)을 실현하기 위해 향후 30년 동안 석탄발전 비중을 ‘제로(0)’로 줄이고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8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환경부는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50년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LEDS)’과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추가 검토안을 밝혔다. 정부는 공청회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다음 달 국무회의 심의 후 유엔(UN)에 공식 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추가 검토안은 탄소중립사회를 달성하는 시기를 2062년에서 2050년으로 앞당겼다. 저탄소사회비전 포럼이 정부에 제시한 재생에너지발전 비중 60%를 60~80%까지 높이고, 석탄발전비중은 4.4%에서 0%로 낮췄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2050년 재생에너지 및 석탄 발전 비중은 가능한 여러 시나리오 중 하나의 경우로 확정된 수치가 아니다"며 "향후 정책성과 평가, 기술발전 등의 요소를 고려해 정교화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복수안)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에서 환경부와 국회기후변화포럼이 공동 주최한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공청회’에 참석해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에서 환경부와 국회기후변화포럼이 공동 주최한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 공청회’에 참석해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환경부

추가 검토안은 △동북아 슈퍼그리드(대규모 전력망) 구축 △순환경제(원료 재사용·재활용) 강화, 대기 중 탄소 직접 포집(DAC) 기술 확보 △건축물 LCA(Life Cycle Assessment) 기반 최적설계, 완전 자율주행차 등도 새롭게 포함됐다. 기존 대책도 수소환원제철 적용 확대, 탄소포집저장 활용기술(CCUS), 도시가스 대체, 건축물 도시가스 대체 등으로 강화했다.

환경부는 이날 공청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다음 달 국무회의 심의 후 유엔(UN)에 공식 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안은 지난해부터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폭넓은 사회적 논의과정을 거쳐 마련된 것"이라며 "2050년 탄소중립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발전전략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