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2의 김포·부산 찾아라...포항은 "매물이 없어요"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2 13: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물건이 아예 없어요. 다들 사가고 가격이 오르니까 집주인이 매물을 거둬들여서 그렇죠.” (포항시 남구 대잠동 A 중개소 관계자)

“부산, 대구가 규제지역으로 묶여서 풍선효과가 울산으로 올 겁니다. 최근에도 서울 사람이 다녀가긴 했어요.”(울산시 북구 송정동 B 중개소 관계자)


“김해신공항 백지화 발표 이후에 외지인 매수 문의 늘었어요. 규제지역 지정에 대한 문의도 있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에요.”(창원시 의창구 용지동 C 중개소 관계자)

경기 김포시와 부산 해운대ㆍ수영ㆍ동래ㆍ연제ㆍ남구, 대구 수성구가 규제지역으로 묶이자 시장에선 제2의 ‘김포, 부산’ 찾기에 나섰다. 대출 규제 등이 자유로운 인근 지방 광역시로 매수 심리가 옮겨 붙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다. 정부가 울산, 창원 등은 부동산 시장 과열이 심화되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겠다고 경고했지만 투자자들은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제2의 김포·부산 찾아라...포항은 "매물이 없어요"



"물건이 아예 없다" 값 오르자 매물 사라진 포항


포항은 부산, 대구 등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반사효과를 누릴 것으로 꼽히는 지역 중 하나다. 정부가 지난 19일 부동산 시장 과열 모니터링 대상으로 언급한 지역 명단(창원, 울산, 천안)에서도 빠지면서 당분간 규제지역 지정 위험도 피했다.

포항은 그간 지역 경기 부진, 지진 등의 여파로 아파트값 상승이 더뎠던 지역이다. 최근 들어 제조업 경기가 회복되면서 아파트값도 오르고 외지인 투자도 늘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포항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0.81%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전국(0.37%) 서울(0.29%) 6개 광역시(0.49%) 상승률을 훌쩍 뛰어넘는다. 기준점을 지난해 말로 잡으면 상승률은 4.86%로 뛴다. 2019년 1월을 기준으로한 매매가격을 이제 막 회복한 단계다.

이를 반영하듯 입주 3년 이내 신축단지를 중심으로 매매 호가가 오름세를 나타낸다. 포항 남구 대잠동 소재 '포항자이'가 그중 하나다. 84.9388㎡(이하 전용면적·34평) 기준 최근 1개월 평균 실거래가격은 4억8406만원인데, 같은 기간 평균 호가가 5억9375억원으로 1억원 이상 올랐다. 연초 3억8800만원에 거래된 것 대비 2억원 이상 가격이 뛴 것이다.

가격이 단기간에 급등하자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최근에는 매물 자체가 귀해졌다. 대잠동 소재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어제 5억8000만원에 거래됐는데 오늘은 6억원으로 가격을 부른다"며 "갑자기 가격이 오르는 이유를 중개사인 나도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울산 역시 최근 보름에서 한달 사이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지역 중 한 곳이다. 입주 2년차 대단지 아파트인 북구 송정동 소재 '울산송정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84.9387㎡)도 가장 최근 실거래 가격이 5억9500만원에 찍혔으나 현재 매매호가는 7억원대에 달한다. 송정동 소재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며칠 전 주말에 저층이 6억3000만원에 거래되며 가격이 뛰었다"며 "실거주로 찾는 투자자가 많긴 하나 최근 서울 투자자도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항시 남구 대잠동 포항자이 전경 /사진=최동수 기자
포항시 남구 대잠동 포항자이 전경 /사진=최동수 기자



조정지역 예고에도 아랑곳 않는 투자자 "규제지역=인기지역"

비규제지역인 창원은 최근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신공항 건설이 무산되면서 주목받는 지역 중 하나다. 부산 강서구 가덕도에 신공항이 건립되면 인근에 위치한 창원 부동산 시장이 달아오를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다.

창원시 의창구 용호동 소재 입주 4년차 신축 대장 아파트인 '용지아이파크'시세는 연초 대비 3억원 넘게 올랐다. 최근 전용 84㎡ 매매 호가는 11억원에 달한다. 창원의 아파트값(16일 기준)은 전년말 대비4.21% 급등했다.

정부가 부동산 시장 과열이 심화되면 다음달 창원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겠다고 밝혔지만 매수세는 계속된다. 용호동 소재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규제지역 지정에 대한 문의도 있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며 "지정되면 지금보다 거래가 위축될 가능성은 있지만 일단 가격이 많이 오른 인기 지역이란 의미도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장 전문가는 지방 광역시에서의 아파트값 상승이 지역 경기 회복과도 연관이 깊다고 분석한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 수석연구원은 "포항, 울산, 창원 등은 제조업 등 지역 경기가 회복하면서 최근 분양 성적이 좋았던 지역"이라며 "그동안 가격 상승이 더뎠던 것에 따른 기저효과와 더불어 비규제지역이라는 이점으로 인한 풍선효과가 맞물린 결과다"고 해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