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파트 환상' 발언에 부글부글…진선미 "본 뜻과 달라" 해명 진땀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0 20: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NS 통해 "1999년 독립 이후 늘 임차인…언론 통해 본 뜻과 달라져" 해명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과 천준호 부단장이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LH주거복지사업 현장을 방문해 시설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스1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과 천준호 부단장이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LH주거복지사업 현장을 방문해 시설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스1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이 20일 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아파트에 환상을 버리면 훨씬 다양한 주거 형태가 가능하다"고 발언한 데 대해 논란이 일자 "본 뜻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진 단장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페이스북에 해당 발언에 대해 "질 좋은 임대주택을 살펴보며 당장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겠단 취지였다"며 "언론을 통하면 본뜻과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 매번 놀랍다"고 밝혔다.

이어 "1999년 독립한 이후 재건축한다는 이유로 집을 비워줘야 하기도 했던 늘 임차인"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집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께 마냥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진 단장은 이날 오전 추진단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서울 동대문구 엘림하우스, 강동구 서도휴빌 등 LH 매입임대주택을 방문한 뒤 취재진에 "우리가 임대주택이란 것에 왜곡된 편견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거의 질을 고민하고 있는데 그게 꼭 소유의 형태가 아니라 임대 형태로도 다양하게 마련될 수 있겠단 확신이 생겼다"며 "(주거 형태가) 아파트여야 한다는 생각이 제일 문제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 단장은 해당 임대주택들이 "제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 전혀 차이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국민정서와 다소 동떨어진 '내로남불' 발언이란 것이다.
/사진= 진선미 국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진선미 국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누리꾼 사이에선 아파트 없으면 임대빌라 살면 된다는 것이냐며 "마리앙투아 진선미라 부르겠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뜨가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된다'고 말한 일화를 빗댄 것이다.

실제 진 단장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동구에서 최고 입지의 인기 아파트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비판이 더욱 거세졌다. 국회의원 재산신고 내역에 따르면 진 단장은 명일동 래미안솔베뉴 전용 84㎡ 전세권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해 6월 입주한 대단지 신축 아파트로 지하철 5호선 명일역 바로 앞에 위치한 초역세권으로 이 지역에서 입지가 가장 좋다는 평가다. 신축일 뿐 아니라 단지 안에 초등학교도 있어 교육환경도 좋아 인기가 높다.

이에 대해 야당인 국민의힘은 "다세대 임대주택이 진 의원이 사는 아파트와 다를 바 없다면서 왜 임대주택이 아닌 아파트에 살고 있나"며 "잘못된 정책에 대해 쿨하게 인정하면 될 것을 억지궤변으로 꿰어 맞추려다보니 황당 발언들이 이어지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