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ICT,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 보급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2 09: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 노동자가 건설 현장에서 포스코ICT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적용해 안전관리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ICT
한 노동자가 건설 현장에서 포스코ICT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적용해 안전관리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ICT
포스코ICT가 정유·화학·제조·건설 현장 등 위험이 산재한 산업 현장에서 안전 관리를 통합해 수행하고 모니터링·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해 현장 보급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포스코ICT에 따르면 이 시스템은 산업 현장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된 '위험의 외주화'를 예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이 지난 1월16일 시행된 데 따라 기업들이 의무적으로 지켜야 할 안전관리 업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포스코ICT의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은 일용직 노동자를 포함한 사업장 내 모든 작업자를 대상으로 통합 안전관리를 하도록 고안돼 협력사 소속 현장 작업자들도 전용 포털에 접속해 안전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재해·안전 정보와 안전 가이드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고안됐다. 시스템 내에서 현장의 모든 작업자와 경영진이 안전 관리 정보를 공유해 활용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은 공정 안전 관리와 작업 허가, 설비 관리·점검, 안전 교육, 협력 업체 관리 등과 같이 사업장 내에 산재해 있던 안전관리시스템들을 패키지 형태로 통합하고 안전 관리 계획 수립부터 실행, 점검, 개선조치에 이르는 모든 활동을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짧은 기간에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시스템을 구축해 서비스할 수 있고 모듈형 컴포넌트로 구성돼 사업장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적용도 가능하다고도 포스코ICT는 밝혔다.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기기로도 접속할 수 있고 안전 관리 외에 다른 업무 시스템과도 연계돼 전사 차원의 통합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산업 현장의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크게 대두되면서 사물인터넷(IoT)과 드론 등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안전관리가 도입되고 있지만 모든 시스템들이 통합되지 못하고 단편적으로 운영돼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며 "검증된 안전관리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안전관리시스템을 제조·건설 현장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