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내기업들 "바이든 시대, 환율·유가 변화 예의 주시할 것"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2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상의 기업 설문조사, 2차전지·가전·석유화학 등 기대감 높아…'유가 상승' 응답도 많아

국내기업들 "바이든 시대, 환율·유가 변화 예의 주시할 것"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더라도 한국 수출 등 사업환경이 트럼프 정부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바이든 정부 출범의 산업계 영향과 대응과제'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65.3%가 사업환경에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반면 사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기업은 32.0%, 이전보다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대한상의는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바이든 당선으로 업계에선 트럼프식 일방주의 후퇴와 글로벌 통상환경의 안정화를 기대한 것"이라며 "그러나 기업들은 미국산 우대 등 자국우선주의 지속에 대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복합적인 현실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2차전지, 가전, 석유화학 등 바이든 시대 개선 '기대감'

업종별로는 미국의 친환경투자와 경기부양 수혜가 기대되는 2차전지, 가전, 석유화학에서 개선 기대가 높게 나왔다. 반면 미국산 사용이 강화되고 중국과 경쟁이 치열한 기계와 디스플레이, 무선통신에서는 기대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이유는 '글로벌 무역규범 가동'(42.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기회 부상'(27.1%), '정책의 예측가능성 제고'(20.8%), '대규모 경기부양책 시행'(9.4%) 순으로 답했다.

미중 통상마찰도 과반이 넘는 기업(61.0%)이 '트럼프 때보다는 완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기업들 "바이든 시대, 환율·유가 변화 예의 주시할 것"
기업들이 바이든의 공약사항을 5점 척도로 평가한 결과에서는 '다자무역체제 회복'(4.4점), '재정지출 확대'(3.7점), '2조 달러의 친환경투자'(3.4점) 등을 기회 요인으로 평가했다.

이에 비해 '중국 압박 지속'(2.3점), '최저임금 인상'(2.4점), '환경규제 강화'(2.5점) 등은 바이든 시대의 위기 요인으로 꼽혔다. '세금 인상'(2.6점), '미국산 의무강제'(2.8점) 역시 부정적 영향으로 예상됐다.

송유철 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 교수는 "바이든 정부가 내세운 다자체제, 재정지출 확대, 친환경정책은 기회요인으로 보이지만 각론에 들어가면 중국압박 지속, 환경규제 강화, 미국산 구매 등 장벽이 적지 않다"며 "업종별, 기업별로 파급영향이 엇갈리고 차별화가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분석과 선제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바이든 정부가 역점을 두는 친환경정책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40.0%가 '대응역량을 갖추지 못하다'고 답했다.

◇"친환경 정책이 유가 상승 요인" 응답기업 70%가 우려

바이든의 친환경정책이 국제유가를 상승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란 우려도 나왔다. 친환경정책이 국제유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청정에너지 사용이 확산돼 유가가 떨어질 것'이란 응답은 30.7%에 그친 반면 '셰일개발 억제, 원유공급 축소로 유가가 올라갈 것'이란 응답은 69.3%에 달했다.

또 유가상승이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비용상승 효과가 더 크다'는 응답이 56.7%로 '매출확대․수출진작 효과가 크다'는 응답 15.0%를 크게 앞섰다.

기업들은 바이든 정부에서 대미수출 확대를 위한 전략으로 '생산성향상 투자'(33.0%), '기술개발 및 유망산업 등 혁신투자'(26.7%), '미국기업과 전략적 제휴 확대'(24.0%), '현지진출 확대'(16.3%) 추진의향을 나타냈다.

◇대미수출 좌우할 핵심변수는 '환율' 꼽아

향후 대미수출을 좌우할 중요변수로는 '환율 변동'(42.3%)을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내 경기'(27.0%), '미중관계'(11.7%), '산업판도 변화'(9.7%) 등의 순이었다.

바이든이 공약한 적극적 재정정책으로 달러공급이 늘어나면 환율하락이 확대될 수 있어 수출기업의 고민이 더 커질 전망이다. 기업들은 바이든 정부에서 대미수출 확대를 위한 중점 정책과제를 묻는 설문에 '환율안정'(41.3%), '미중갈등, 다자체제 복귀 등 복합적 통상이슈에 정밀대응'(37.3%), '인프라투자 참여기회 확보'(9.4%) 등을 들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바이든 정부 출범을 포스트 코로나시대와 맞물려 우리 경제와 수출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모멘텀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글로벌 무역질서 재편, 친환경 트렌드 등 성장기회를 적극 활용하며 환율변동, 탄소절감 등 위기요인에 대해서는 다각적인 협력채널 구축과 세부전략 마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