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복면가왕' 부뚜막고양이 파죽의 5연승…야발라바=페노메코(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2 1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복면가왕' 부뚜막고양이가 5연승에 성공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부뚜막고양이에 도전하는 순정만화, 탱고, 풍선껌, 야발라바히기모야 모하이모하이루라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순정만화는 신승훈의 '처음 그 느낌처럼'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탱고는 허스키한 창법으로 티삼스의 '매일 매일 기다려'를 소화하며 무대를 휘어잡았다. 투표 결과 단 1표 차이로 탱고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쉽게 탈락한 순정만화의 정체는 배우 갈소원이었다.

갈소원은 "1라운드 때 정말 복면 속에서 '제발'을 50번쯤 외쳤다. 2라운드 때는 탱고가 너무 잘해서 조금 포기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1라운드 때 5표 이상 받으면 학교 친구들에게 아이스크림을 사주기로 했다는 갈소원은 "아이스크림을 사줘야 하지만 너무 기쁘다"며 수줍게 소감을 밝혔다.

풍선껌은 애즈원의 '원하고 원망하죠'를 애틋한 목소리로 불렀다. 판정단에 앉아있는 원곡 가수 민도 눈물을 흘리며 대만족한 무대였다.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는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을 알앤비 풍으로 편곡해 눈길을 끌었다. 판정단의 선택은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였다. 풍선껌은 그룹 이달의 소녀 김립이었다.

이달의 소녀 멤버 중 네 번째로 '복면가왕'에 출연한 김립은 "'복면가왕' 출연 결정되자마자 멤버들이 '가왕 해야지'라며 계속 놀렸다. 가왕을 하고는 싶지만 멋진 선배가 가왕을 하고 있기 때문에 준비한 걸 최대한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연습했다"고 밝혔다. 민은 "김립이 이 노래 나왔을 때 어렸을 텐데 어떻게 이 감성을 잘 살렸는지 놀랍다. 너무 좋았다"고 극찬했다.

3라운드에 진출한 탱고의 선곡은 '나만의 그대 모습'이었다. 탱고는 애원하는 듯한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는 태양의 '눈, 코, 입'으로 자신의 강점인 그루비한 음색을 200% 보여줬다. 투표 결과 가왕 부뚜막고양이의 상대로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가 뽑혔다. 탱고는 주주클럽의 보컬 주다인이었다.

부뚜막고양이는 손디아의 '어른'으로 가왕방어전에 나섰다. 키디비는 부뚜막고양이의 무대에 눈물을 흘리다 속눈썹이 떨어지기도 했다. 최종 투표 결과 부뚜막고양이가 5연승에 성공했다. 21표 중 20표를 가져가는 압도적인 스코어였다.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의 정체는 래퍼 페노메코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