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해줘 홈즈' 윤두준x양요섭, 의뢰인 집찾기 성공…안목까지 완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3 0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윤두준, 양요섭이 '구해줘! 홈즈'에서 만능 매력을 뽐냈다.

윤두준, 양요섭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 덕팀 코디로 출격해 붐과 함께 대학병원 의사인 1인 가구 의뢰인의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속 예쁜 집 매물 찾기에 나섰다.

스튜디오에서 먼저 첫인사를 전한 양요섭은 "윤두준에게 제가 사는 곳을 추천해 옆 동에서 지내고 있다. 저희가 취향이 비슷하다. 조도를 낮추고 무드등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두준은 "남향인데 블라인드를 다 쳐놓고 밥을 먹을 때만 형광등을 켠다"는 먹방 스타다운 생활 습관을 공개하기도 했다.

복팀의 매물을 먼저 본 윤두준, 양요섭은 "도시 같지 않다. 분위기가 좋다"고 감탄하면서도 "우리 집도 좋다. 처음부터 스리룸을 가는 것보다 차츰 집을 넓혀가는 성취감이 있다"며 견제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매물을 구하러 용산구 이태원에 출격한 윤두준, 양요섭은 붐과 함께 '이태원 프리덤'으로 댄스 타임을 가졌다. 양요섭은 "의무경찰로 이 주변에서 군 복무를 했는데 주변이 굉장히 좋다"고 깨알 어필했다. 윤두준은 신축 건물의 이점을 언급하면서 "아버지가 건축 일을 하셔서 이 정도는 안다"고 남다른 안목을 뽐냈다.

첫 번째 매물은 스카이 뷰가 매력적인 '남산 뷰멍 하우스'였다. 윤두준, 양요섭은 즉석에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패러디해 청춘 드라마 주인공 포스를 선보였다. 두 번째 매물은 마포구 성산동 '레알 마포리드 벽돌집'이었다. 윤두준은 "드라마 자료화면인 줄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양요섭은 "해바라기 장식이 금전운을 불러줄 것 같다"고 마음에 들어 했다.

윤두준, 양요섭이 직접 준비한 세 번째 매물은 마포구 노고산동에 위치한 '낭만닥터 돌담집'이었다. 편백 욕조가 있는 욕실에서 두 사람은 자기애(愛)를 담은 눈빛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덕팀의 최종 선택은 '레알 마포리드 벽돌집'이었고, 의뢰인의 최종 선택까지 받아 윤두준, 양요섭이 승리를 차지했다.

한편 윤두준, 양요섭은 올해 전역 후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활동하며 많은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