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폐암 말기' 김철민 "벼랑 끝에 서 있다…여유 없어 못한 것, 한번쯤 누리고파"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7,464
  • 2020.11.23 0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사진=채널A '개뼈다귀'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사진=채널A '개뼈다귀' 방송 화면 캡처
폐암 말기로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자신의 건강 상태를 공개하며, 개그맨 박명수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채널A '인생 중간점검 개뼈다귀'에서는 누군가의 'TO DO LIST'(투 두 리스트, 해야할 일 목록)를 대신해 강원도 여행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특별한 하루를 꿈꾸는 주인공의 리스트를 공개하며 "개뼈다귀들 멤버들이 직접 하고 대리만족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VCR로 모습을 드러낸 주인공은 바로 박명수의 친구로도 알려진 김철민이었다.

/사진=채널A '개뼈다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개뼈다귀' 방송 화면 캡처

1994년 '노래하는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철민은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김철민은 "제가 병원에 쓰러졌을 때 가장 먼저 (박명수가) 병원에 달려왔다"며 개그맨을 준비할 때부터 박명수와 인연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낙엽처럼 떨어지면 가장 아끼는 기타를 명수에게 주기로 약속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김철민은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저한테는 하루가 선물이다. 저는 벼랑 끝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올라갈 곳도 내려갈 곳도 없다. 제 몸 상태가 그렇다"고 밝혔다.

이어 김철민은 "제게 하루의 시간이 주어진다면 가장 비싼 옷을 사입고 가장 비싼 음식을, 가장 비싼 와인과 함께 먹고 싶다. 왜냐면 그렇게 못해봤기 때문이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지난날 여유가 없어서 못했기에 한 번쯤은 누리고 싶은 소원이다"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개뼈다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개뼈다귀' 방송 화면 캡처

김철민은 절친한 친구 박명수를 향한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김철민은 "명수야, 주인공이 나라는 걸 알고 가면 날 위해 억지로 여행을 간 것처럼 가식적으로 보일까봐 비밀로 했다"며 "자유로운 영혼이 되어 묵호항에 가는 것도 괜찮다. 가고 싶어도 난 그럴 수 없는 몸이기 때문에 네가 그곳에 가서 내가 생각했던 것만큼 내가 되어서 다녔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억이 있고 그래서 네가 가장 생각이 났다. 네가 건강해야 가족도 책임질 수 있고 방송도 하면서 재미도 줄 수 있다. 너 자신을 더 사랑했으면 좋겠다. 하루하루 네 자신을 챙겼으면 좋겠다"며 애정 어린 메시지를 남겼다

이를 말없이 지켜보던 박명수는 쉽사리 입을 떼지 못했다.

촬영을 끝낸 뒤 박명수는 "형이 바라는대로 하루를 보냈는지 반성도 하게 되고, 완치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끝까지 희망 버리지 말고 완치 후에 함께 오자"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