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국민의힘, 공수처 저지 위해 민생국회 포기 협박"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3 09: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3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의 원인은 국민의힘에 있다"며 "출범 저지를 위해 민생국회까지 포기하겠다고 협박하는 국민의힘은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참을 만큼 참았다'는 말은 국민과 민주당이 해야 할 말인데, 도대체 국민의힘이 무엇을 참았다는 말인지 어안이 벙벙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참고 또 참았다. 공수처가 국회를 멈출 만한 시급한 사안인지”라는 내용의 논평을 내고 국회 보이콧을 시사하기도 했다.
최 대변인은 이에 "법적공백 3개월을 넘겨서 마지못해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 구성에 동의했고 4개월이 넘도록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막았던 장본인은 국민의힘이었다"며 "공수처 설치 불가 공식선언을 참고 또 참았다는 말인지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공수처가 국회를 멈출 만큼 시급한 사안이냐고도 물었는데 본심이 드러나는 말"이라며 "공수처가 권력기관 개혁의 핵심임을 부정하는 주장으로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입법과 예산을 책임질 민생국회를 멈추겠다는 협박으로 볼 수밖에 없는데,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면 법을 개정할 일도, 국회를 멈출 일도 생기지 않는다"며 "모든 탓이 공수처 출범을 막아서는 국민의힘에 있는데도 이를 부정하는 견강부회식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수처법 개정은 오롯이 공수처 설치를 위한 국회차원의 자구책"이라며 "그 원인은 전적으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무산시킨 국민의힘에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