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눈앞 깜깜한 종부세 고지서 "연봉 토할 판"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68
  • 2020.11.23 12: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3
"오늘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 받고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1주택자인데도 종부세가 작년보다 2배 이상 나왔어요."

종부세 세금 고지서가 발송되면서 고가주택 소유자, 다주택자 위주로 급등한 세금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작년 450만원에서 올해 1140만원, 집 팔아야 하나" "연봉 상납해야 할 판"


눈앞 깜깜한 종부세 고지서 "연봉 토할 판"



국세청에 따르면 23일부터 이틀간 올해 종부세 고지서가 발송된다. 지난 주말 국세청 홈페이지 '홈텍스' 등을 통해 미리 고지된 종부세도 확인한 사람들도 있다.

종부세 고지서를 받은 이들 중 상당수는 2배 이상 오른 종부세에 경악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부동산 커뮤니티 등에도 종부세 관련 토로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시가 36억~37억원짜리 50평대 아파트에 거주 중인 한 주민은 "1주택자인데도 종부세가 작년보다 2배 이상 나왔고, 올해 재산세까지 합쳐 1500만원 정도"라며 "그나마 공동명의라 이 정도이고, 올해만 대출원리금 상환까지 연 4000만원이나 나갔는데 내년 이후 기하급수적으로 오른다는데 미치겠네요"라고 말했다.

또 다른 반포동 주민도 "종부세가 2000만원 넘게 나와 기절하는 줄 알았다"며 "투기는 아니고 어쩌다 두 채를 가지고 있는데 단기간 세금이 너무 뛰었다"고 울상을 지었다.

다주택 임대사업자는 "정부에 월세 사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작년 450만원, 올해 1140만원 나왔고 내년에는 1억이 넘게 나오는 것이냐"며 "사정상 다주택자인데 후년 (주택을) 매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남구 도곡동 2주택자는 "종부세만 2600만원 나왔고 남편 것까지 합하면 5000만원"이라며 "내년에 종부세 더 많아지면 연봉 상납해야 할 판"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이밖에 "작년 30만원에서 올해 200만원 넘게 나왔다" "작년 대비 73% 증가했는데 이게 실화인가" 등의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일부 다주택자는 "생각보다 적다" 비웃음… 올해 종부세 역대 최대 전망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 김창현 기자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 김창현 기자


다만 일부 생각보다 적다는 사람도 있다. 한 다주택자는 "정부에서 겁을 줘서 걱정했는데 그저 그렇다"며 "아파트값만 총 30억원 정도인데 어떻게 300만원밖에 안 나오느냐"며 비웃기도 했다. 그는 "한 채 더 구입했던 아파트 때문에 종부세가 나오는데 4억원에 산 집이 9억원 됐으니 1년에 천만원씩 낸다고 해도 평생 이득"이라고 말했다.

한편 종부세는 매년 6월 1일을 기준으로 주택의 경우 공시가격 6억원(1세대 1주택자는 9억원) 초과분에 매기는 세금이다.

지난해 종부세 대상자는 59만5000명, 세액은 총 3조3471억원이었다. 올해 세율 변동은 없으나 공시가격 상승에 더해 종부세 과표인 공정시장가액비율이 85%에서 90%로 올라 세액이 3조5000억원 선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