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운하 "윤석열 스스로 물러나는게 도리인데 그런 인성도 없어"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3 16: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시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시스
경찰 출신의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책임있는 공직자라면 스스로 물러나는 게 마땅한 도리"라고 날을 세웠다.

황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검찰이 정치의 한복판으로 들어와 있다. 언제까지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을 방치할 수는 없다"며 "안타깝게도 (윤 총장은) 그럴(스스로 물러날) 정도의 인성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자신의 경험에 빗대 윤 총장을 비판했다. 그는 일선 형사과장이던 20년전 스스로 의인으로 여기며 상사의 부당한 압력에 맞서려고 했던 심리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후 부족함을 깨우치기 시작했고 주어진 권한을 절제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겸손을 배웠다"며 "일선서 형사과장의 알량한 권한으로도 이런 위험한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일국의 검찰총장이 미성숙한 인격으로 수사만능주의에 빠지면 얼마나 위험하겠냐"고 말했다.

황 의원은 검찰 수사가 정치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의 권력형 부패비리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펼친다면 어느 누구도 이를 방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수사대상이 살아있는 권력이라고 해서 털어서 먼지내기식의 과잉수사 또는 짜맞추기 수사가 정당화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또 법무부-검찰 갈등의 원인은 윤 총장으로 돌렸다. 황 의원은 "윤 총장의 취임 이후 그의 분별없는 검찰권 행사로 인해 나라가 둘로 쪼개졌다"며 "법무부 대 검찰, 추미애 대 윤석열로 극단적으로 양분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윤 총장의 무절제한 수사에 기대어 정권을 공격하고 싶어하는 부류가 한쪽"이라며 "윤 총장이 검찰주의자의 그릇된 신념으로 공직기강을 문란케 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어대고 있으니 하루빨리 그를 내쫓아야 한다는 쪽이 다른 한쪽"이라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남은 것은 그가 법과 원칙을 내세워 타인에 대한 무분별한 공격을 감행한 것과 똑같이 그에 대한 감찰권, 수사지휘권, 인사권을 활용해서 합법적으로 그의 폭주를 멈추게 하는 방법뿐"이라며 "그게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