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과 90%…가격은 "4달러"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0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진-AFP
서진-AFP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영국 옥스퍼드대와 함께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최대 90%의 면역 효과를 보였다고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영국과 브라질에서 총 2만3000명의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최대 90%, 평균 70%의 면역 효과를 보였다.

백신을 한 달 간격으로 첫 회에는 1회 접종량의 절반을, 두 번째에는 1회 접종량을 모두 투여할 경우 90%의 면역효과가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디민 두 번 모두 1회 분량을 접종할 경우 면역 효과는 62%로 떨어진다. 두 번의 연구 결과를 평균 내면 면역 효과가 70%다. 화이자나 모더나가 발표한 백신이 면역효과 95%를 보이는 것과 비교해 효과가 낮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이 백신은 가격이 3~4달러에 불과하고, 초저온 냉동이 아닌 냉장 상태에서 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매트 핸콕 영국 보건장관은 “최대 90% 면역 효과가 있는 이 백신 시험결과에 기쁘고 환영한다”면서 “영국 정부는 이 백신 1억회 분을 주문했고 새해에는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