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로 문 닫는 술집에…맥주 한 잔에 300만원 건넨 美손님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한 손님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자발적으로 문을 닫기로 한 술집에서 3000달러(약 334만원)의 팁을 남겨 화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식당 '나이트타운'을 운영하는 브렌던 링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 손님이 남기고 간 영수증 한 장을 올렸다.

이 영수증에는 익명의 손님이 7.2달러(약 8000원)짜리 맥주 한 잔을 주문하고 3000달러의 팁을 남긴 기록이 적혀 있었다.

한 손님이 3000달러의 팁을 남기고 간 영수증. /사진=브렌던 링 페이스북 갈무리
한 손님이 3000달러의 팁을 남기고 간 영수증. /사진=브렌던 링 페이스북 갈무리

링은 "처음에는 안경을 쓰지 않고 영수증을 보고는 손님이 팁으로 300달러(약 33만원)을 남긴 줄 알았다"며 "(팁을 받을) 직원에게 아주 잘 된 일이라고 생각하면서 안경을 쓰고 다시 봤는데 3000달러가 적혀 있었다"고 했다.

그는 고객이 실수로 숫자를 잘못 적었을까봐 가게를 나서서 달려갔다고 했다. 그러나 손님은 "행운을 빕니다. 다시 영업할 때 봅시다"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링이 팁을 받은 종업원에게 영수증을 보여주자, 그는 눈물을 터뜨렸다고 한다.

링은 이 손님이 30대에서 40대 정도로 보이는 평범한 남성이었다고 했다. 하지만 그 손님이 원하지 않을 것 같아 이름은 밝히지 않겠다며 "나와 직원들은 그의 믿기 어려울 만큼 친절한 행동에 정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