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에 보험사 순익 늘었다…작년보다 6.1% 증가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금감원
자료=금감원
손해보험사들이 코로나19(COVID-19) 영향에 따른 자동차와 장기보험 손실 감소로 3분기 누적 순익이 지난해보다 10.2% 증가했다. 생명보험사들은 저축성보험의 영업실적 호조 등으로 같은 기간 순이익이 3.1% 늘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1~9월 보험사 당기순이익이 5조5747억원으로 작년 동기 5조2552억원보다 3195억원(6.1%) 증가했다고 밝혔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생보사는 3조151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946억원(3.1%) 늘었다. 금리하락에 따라 이자수익이 감소했지만 저축성보험의 영업실적 호조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줄어든 결과다.

손보사는 2조423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249억원(10.2%)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자동차·장기보험 손실 감소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축소된 데 따른 것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차량 운행량과 병원에 가는 횟수가 줄면서 손해율이 개선된 것이다. 실제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전년 동기보다 4.5%포인트(p) 떨어졌다. 장기보험 손해율도 같은 기간 0.3%p 개선됐다.

보험사의 총 수입보험료는 152조4284억원으로 7조2975억원(5%) 늘었다. 생보사는 81조5401억원으로 4.3% 증가했다. 저축성보험과 보장성보험이 눈에 띄게 성장한 결과다. 손보사는 70조8883억원으로 3조9543억원(5.9%) 늘었다. 이는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 성장 덕분이다.

수익성 지표는 작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59%로 작년과 같았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5.47%로 지난해보다 0.26%p 하락했다.

9월말 현재 총자산은 1291조6306억원으로 전년 동월말보다 68조238억원(5.6%) 성장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영업여건과 투자환경 악화 등으로 보험회사의 장기 수익성, 재무건전성의 동반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 변동성, 과도한 영업경쟁, 대체투자자산 부실화 등 주요 위험요인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IFRS 17 도입 대비와 변동성에 대한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위해 선제적인 자본충실화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