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진그룹,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본입찰 참여…"사업다각화 차원"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1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진그룹,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본입찰 참여…"사업다각화 차원"
유진그룹이 24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참여를 위한 본입찰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트(CS)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07%에 대한 본입찰을 이날 오후 2시까지 진행했다.

유진기업 (5,030원 상승150 -2.9%) 관계자는 "본입찰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며 "사업다각화와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해 두산인프라코어 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유진그룹과 함께 본입찰 참여를 공시한 현대중공업지주-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경쟁을 벌이게 됐다. 인수 대상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07%이다. 매각 대금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해 8000억원에서 1조원가량이 거론된다.

이날 본입찰 참여를 밝힌 유진그룹과 현대중공업 외에도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유진그룹, MBK파트너스, 이스트브릿지,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 등이 숏리스트에 올라 있다. 이 중 GS건설, MBK파트너스 등은 이번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