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추미애·윤석열 국회 불러 진상 확인하자"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4 23: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왼쪽 세번째) 등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 무산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왼쪽 세번째) 등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 무산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법무부의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정지 사태에 대해 묻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24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금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와 직무 정지를 명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추미애 장관은 업무처리에 있어 형평성이나 균형성을 완전히 잃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진웅 검사가 독직폭행으로 기소가 됐고, 직무배제에 대한 요구가 많았음에도 직무배제는커녕 꿈쩍도 하지 않았다"며 "일방적인 감찰 지시로 반론권 한번 주지 않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 지휘를 하고 있는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전격적이고 기습적으로 직무배제 시키고 본인이 위원장으로 있는 징계위원회에 징계 청구를 한다는 것은 난센스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와 관련해 추 장관과 윤 총장으로부터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 내일 오전 10시 법무부 및 대검찰청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 개회 및 추 장관과 윤 총장 출석을 요구하는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를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