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계인이 놓고 갔나?…美사막서 신비로운 금속 기둥 발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0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처 단서 발견 안돼…누리꾼들, 여러 가설 제기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미국 유타주의 한 사막에서 발견된 신비로운 기둥. © 로이터=뉴스1
미국 유타주의 한 사막에서 발견된 신비로운 기둥.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미국 서부 유타주의 한 사막에서 신비로운 기둥이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고 AFP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큰뿔야생양의 개체수를 확인하기 위해 유타주 남부의 한 사막을 찾은 주정부 직원들은 3.6m의 반짝이는 기둥을 발견했다.

기둥이 세워진 곳은 붉은 암석으로 둘러싸여 있었는데, 기둥은 금속으로 만든 것으로 보여 배경과 뚜렷한 대조를 이루고 있었다.

이들은 "누가 기둥을 그곳에 놓았는지 어떠한 단서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유타주 관계자들은 자신들이 촬영한 기둥의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했다. 이 사진은 SNS에서 빠르게 퍼졌고 많은 사람은 이 기둥이 스탠리 큐브릭의 1968년작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 나오는 정체불명의 검은 비석 '모노리스'와 비슷하다고 평했다.

기둥은 붉은 암석으로 이루어진 배경과 뚜렷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 로이터=뉴스1
기둥은 붉은 암석으로 이루어진 배경과 뚜렷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 로이터=뉴스1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이 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들어있다"며 농담하기도 했다.

우연히 기둥을 발견한 헬기 조종사 브렛 허칭스는 현지 매체 KSLTV에 이 기둥이 "내가 비행하면서 본 것 중 가장 이상한 것"이었다고 회고했다.

전문가들은 이 기둥이 인근 뉴멕시코에서 한동안 살다가 지난 2011년 사망한 예술가 존 매크레켄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만들어진 작품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유타 주정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주 정부가 관리하는 공공용지에 허가 없이 건축물과 예술품을 설치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밝혔다고 AFP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