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테랑 FA투수 모튼, '친정' 애틀랜타와 1년 1500만 달러 단기계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08: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찰리 모튼. © AFP=뉴스1
찰리 모튼. © AFP=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FA 자격을 얻은 베테랑 우완 선발투수 찰리 모튼(37)이 친정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새 둥지를 틀었다.

애틀랜타는 25일(한국시간) "FA 모튼과 1년간 1500만 달러(약 166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까지 탬파베이에서 뛰다 FA 자격을 획득한 모튼은 한때 은퇴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결국 현역 연장을 택했다. 그리고 여전히 선발투수로서 준수한 성적이 가능하기에 일찌감치 러브콜을 받았다.

다만 단기계약이라 내년 시즌 종료 후 다시 거취를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2년 신인드래프트에서 3라운드로 애틀랜타의 지명을 받았던 모튼은 2008년 빅리그에 데뷔한 뒤 이듬해 피츠버그 파이리츠로 트레이드됐다.

이후 2016년까지 활약한 모튼은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거쳐 2019년에는 탬파베이와 2년간 30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다시 FA가 됐고 현역연장 여부를 고민하다 친정팀의 부름을 받았다.

모튼은 개인통산 13시즌 동안 259경기에 나서 93승89패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는 9경기 등판해 2승2패 평균자책점 4.74의 성적을 올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