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화영, '산후조리원' 종영 소감 "연기로 위로하고 어루만져 주고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화영=유본컴퍼니 © 뉴스1
임화영=유본컴퍼니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임화영이 '산후조리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임화영은 지난 24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 연출 박수원)에서 아이를 잃고 홀로 조리원 생활을 하는 산모 박윤지 역을 맡았다.

시청자 모두의 연민과 공감을 이끄는 절절한 모성애 열연을 펼친 7회에 이어 최종회를 통해 비로소 아이를 가슴에 묻으며 엄마로서의 새 삶을 다짐하는 엔딩으로 여운을 남겼고, 마지막까지 드라마의 메시지에 힘을 실었다.

산후조리원 안에서 가슴 아픈 성장통을 겪은 박윤지 캐릭터처럼, 임화영에게 역시 '산후조리원'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엄마 역할은 처음이었고 특히 아이를 잃은 모성애를 표현해내야 한다는 것은 상당한 내공이 필요했기 때문.

이에 임화영은 "아직 미혼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박윤지가 가진 아픔이 누군가에게는 또 다른 상처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조심스러웠다"며 "그렇지만 배우로서 연기로나마 위로하고 어루만져 주고 싶었다. 박윤지가 조리원의 엄마들 틈에서 슬픔을 잠시 잊고 보통의 일상을 살았던 것처럼"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임화영은 진정성으로 캐릭터에 접근, 산후조리원의 또 다른 이면을 보여주는 캐릭터의 서사를 섬세하게 빚으며 극 중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감을 선보였다. 세레니티 조리원의 밝고 사랑스러운 TMI 마스터로 등장한 극 초반부터 슬픈 트라우마를 폭발시킨 하이라이트까지, 임화영의 다채로운 연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긴장과 이완을 반복시키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종영 후에도 이어지는 시청자들의 관심에 임화영은 "박윤지뿐만 아니라 매회 에피소드와 인물 하나하나에 공감하고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인사했다. 또한 "'산후조리원'만이 가진 평범하지만 위대한 이야기의 힘 덕분이 아닐까 싶다"며 작품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들기도 했다.

전작 드라마 '김과장' '슬기로운 감빵생활' '트랩' 등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거치며 안방극장 시청자들과의 신뢰를 굳게 다진 임화영은 영화 '팡파레'에 이르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 대중과 평단 모두를 사로잡은 배우로 발돋움했다.

코미디, 로맨스, 범죄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른 데 이어 '산후조리원'을 통해 '격정 출산 누아르'라는 또 하나의 신선한 장르에 도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다시 한번 입증한 임화영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산후조리원'을 호평 속에 마무리한 임화영은 오는 12월10일 개봉을 앞둔 음악 영화 '뮤직 앤 리얼리티'로 스크린을 찾는다. 음악을 사랑하는 따뜻한 감성의 소유자 이나 역을 맡아 청춘들의 정서적인 교감을 그리며 새로운 공감을 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