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신강림' PD "차은우, 이수호 역 1순위…남자다운 면 상당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여신강림' © 뉴스1
tvN '여신강림'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여신강림' 김상협 PD가 주연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드러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극본 이시은/ 연출 김상협) 측은 25일 연출을 맡은 김상협 PD와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다.

김상협 PD는 '여신강림'의 연출을 맡은 이유에 대해 "특별히 학원물을 하겠다고 생각했던 건 아니다"라며 "첫 학원물이었던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만든 뒤 '다음에 만들면 좀 보완해서 더 잘 만들 수 있을 거 같다'라는 생각을 하던 차에 웹툰 '여신강림'의 드라마화 제안을 받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PD는 "'여신강림'의 핵심 포인트는 주경이의 웃픈 성장통"이라며 "이야기를 리얼하게 보여주기보다 비틀어서 코미디로 선보이면 묘한 부조리가 재미를 줄 것 같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와 함께 김상협 PD는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의 캐스팅에 대해 "원작이 히트한 이유가 인물들의 그림체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라며 "이를 중요한 포인트로 삼고 싱크로율이 높은 캐스팅에 주력했다"라고 밝혔다.

김상협 PD/ 사진제공=tvN '여신강림' © 뉴스1
김상협 PD/ 사진제공=tvN '여신강림' © 뉴스1

이어 김 PD는 세 배우에 대한 단단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문가영에 대해 "동적인 에너지가 강한 친구다"라며 "주경이가 활개 치면서 요리조리 다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면에서 문가영 씨가 특출난 재능을 가지고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망가지는 부분에 있어서도 본인이 거리낌 없이 받아들이고 특수분장까지 하며 임하고 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차은우에 대해서 김 PD는 "원작 작가님이나 웹툰 팬 사이에서도 수호 역 1순위로 생각하셨을 거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작업 전에는 차은우씨를 부드럽고 상큼한 매력을 지닌 친구라고만 생각했는데, 작업해보니 남자다운 면도 상당하고 대상을 바라볼 때 순수하면서도 슬픈 감성을 지니고 있더라"라며 "웹툰 속 수호가 가지고 있는 이미지에, 이 부분을 씨앗으로 캐릭터에 색을 더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 PD는 황인엽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김 PD는 "황인엽씨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됐다"라며 "일단 목소리가 너무 좋았고 거칠면서도 왠지 모를 우수에 찬 눈빛을 가지고 있었다"라고 그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또 황인엽씨는 배려심이 많은 친구"라며 "인물 간의 케미를 극대화 하는데 노력을 기울인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삶에는 초콜릿처럼 달콤했던 순간들이 있다"라며 "이 드라마를 통해 문득 추억 여행을 떠났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출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여신강림'은 오는 12월9일 오후 10시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