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득구 "윤석열 직무배제 합당한 조치…명령 따르지 않으면 떠나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09: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스1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뉴스1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직무배제 결정을 두고 "장관으로서 합당한 조치"라고 힘을 실었다.

강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법무부의 발표대로라면 검찰총장직을 유지하기에는 판사 성향 뒷조사 등 너무 무거운 혐의를 확인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최근 일련의 사태를 본다면 윤석열 총장의 수사는 공정했다고 봐야 할까.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조국 전 장관이나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한 수사만 봐도 단적으로 비교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조 전 장관) 대부분의 혐의는 뜬구름처럼 날아가고 현재 몇 가지 혐의에 대해서만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나 전 의원에 대한 수사는 어떤가. 수사의 강약을 봤을 때 너무나 편파적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추 장관도 직무정지라는 카드까지 꺼냈다. 어떻게 보면 사법개혁을 위한 마지막 정점까지 왔다"며 "왜 공수처가 필요한지를 알려주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의 결단도 촉구했다. 강 의원은 "이번 조치로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의 관계가 명확해졌다"며 "그런데도 윤 총장께서 여전히 검찰총장을 법무부장관과는 독립적 기관이라고 생각한다면 추 장관의 명령을 따를 필요가 없을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명령을 따르지 않겠다면 조직을 떠나는 길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전날 윤 총장이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한 접촉 등 5가지 징계 사유를 열거하고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다. 윤 총장은 즉각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맞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