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유미 "선수촌에 콘돔 엄청 있다"…홍현희 "카메라 치워, 너무 듣고싶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E채널 '노는언니' 가을운동회, 올림픽 선수촌 비화 공개 구본길 "콘돔을 기념품으로 챙겼을까?" 의문제기에 폭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전 배구선수 한유미와 피겨 선수 곽민정, 펜싱선수 구본길 등이 올림픽 선수촌에서 콘돔이 지급된 이후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에서는 가을운동회를 벌인뒤 즐거운 점심시간을 보내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세리는 "선수촌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진다던데?"라고 의미 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아무런 설명도 없었지만 이에 홍현희는 무언가 감지한듯 "일단 카메라 좀 꺼라 그러면. 너무 듣고 싶다"고 분위기를 몰고 갔다. 선수들은 말하지 않아도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두가 말없이 웃음을 지었다.

그러자 먼저 한유미가 입을 뗐다. 한유미는 "올림픽 선수촌에 콘돔이 진짜 많이 들어가 있어'라고 시원하게 이를 설명했다.

조준호 역시 "수십만 개가 뿌려져 있다"고 이를 동의했고, 홍현희는 "그걸 다 나눠주는 것이냐"라고 다시 한 번 물었다.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에 곽민정은 "그걸 일일이 모으는 선수들이 있다.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라고 이를 알고 있었고, 정유인은 "기념품처럼 챙겨가는 선수들도 되게 많다"라고 말을 보탰다.

하지만 이를 듣고 있던 구본길은 "과연 그걸 기념품으로 챙겨갔을까?"라고 의혹을 제기하며 19금 대화에 방점을 찍었다.

이에 곽민정은 "그건 아니겠지만…" 이라고 말했고, 남현희는 역시 유쾌해진 분위기에 웃음을 지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선수들이 성관계를 가질 때 성병에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콘돔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8열린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선수들을 위해 동계올림픽 역대 최다인 11만 개의 콘돔이 배포됐으며, 2016년 리우 하계 올림픽에서는 무려 45만 개의 무료 콘돔이 배포됐다.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