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펜트하우스' 엄기준, 코로나19 음성 판정 "2주간 자발적 자가격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2: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엄기준/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배우 엄기준/SBS '펜트하우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엄기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5일 엄기준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지난 24일 엄기준이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도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보조 출연자 한 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의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하였다"라며 "이에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4일까지 참여하지 않게 됐다'라고 전했다.

싸이더스HQ 측은 "공연을 기다리시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며 "당사는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을 중단하고 해당 출연자와 동선이 겹친 스태프와 배우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이에 검사를 받은 봉태규 엄기준 박은석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