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문재인 정권, 극렬지지층 힘입어 괴물정권 돼 버렸다"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3: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기소된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기소된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두고 "문재인 정권의 윤석열 찍어내기는 곧 국민 찍어내기, 민주주의 찍어내기"라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일들이 계속해서 눈 앞에서 펼쳐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정권이 도대체 어쩌다 이 지경까지 오게 됐는지 모르겠다"며 "극렬지지층에 힘입어, 겁 없는 괴물정권이 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작년부터 이미 우리 민주주의는 중대한 위기를 맞았다. 앞으로 훨씬 더 심각한 일들이 벌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러나 결국 국민이 이길 것이다. 법치 파괴는 그 대가를 치를 것이고 역사는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