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주혁신도시에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4호점 개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민간조리원 보다 이용료 16% 저렴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4호점이 25일 개원했다.(전남도 제공)2020.11.25/뉴스1 © News1 김영선 기자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4호점이 25일 개원했다.(전남도 제공)2020.11.25/뉴스1 © News1 김영선 기자
(무안=뉴스1) 김영선 기자 = 전남도는 25일 공공산후조리원 4호점 개원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갔다.

공공산후조리원 4호점은 나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빛가람종합병원 내 연면적 793㎡ 규모의 2층에 신축됐으며 산모실(10개실)과 신생아실, 수유실, 프로그램실을 갖췄다.

공공산후조리원 4호점은 개원식 이후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12월7일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간다.

전남도는 지난 2015년 전국 최초로 정부 승인을 얻어 해남종합병원에 공공산후조리원 1호점을 설치했으며 2018년 2호점을 강진의료원에, 2019년 완도대성병원에 3호점을 설치했다. 5호점은 동부권 시군을 대상으로 2021년 개원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전남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는 2주에 154만원으로 도내 민간조리원 평균 이용료보다 16% 저렴하다. 셋째 자녀 이상을 비롯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장애인, 다문화 등 취약계층은 70%를 감면받아 46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저렴한 이용료와 수준 높은 서비스, 깨끗한 시설로 도민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는 전남 공공산후조리원은 지금까지 총 1834명의 산모가 이용했다.

송상락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올해는 통계청 집계 이래 태어난 아이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된 첫 해로 기록될 전망"이라며 "저출산 문제를 전남 생존의 문제로 인식하고, 아이를 낳아 잘 키울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기 위한 실질적인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