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사 중에도 2차 가해’ 배다해 스토킹 20대, 결국 구속(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북 익산경찰서는 가수 배다해씨를 스토킹하고 괴롭힌 A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 보호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과 모욕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사진은 배다해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고소장)2020.11.12 /© 뉴스1
전북 익산경찰서는 가수 배다해씨를 스토킹하고 괴롭힌 A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 보호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과 모욕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사진은 배다해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고소장)2020.11.12 /© 뉴스1
(익산=뉴스1) 이지선 기자 =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씨를 집요하게 괴롭혀 오던 20대 남성이 결국 구속됐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를 받는 와중에도 2차 가해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 익산경찰는 25일 협박과 명예훼손, 모욕 등 혐의로 A씨(27)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익산에 거주하면서 배씨가 출연하는 뮤지컬과 연극 공연장에 찾아가 '지금 내가 보이느냐'고 묻는 등 협박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스스로 알아낸 배씨의 지방 공연장 숙소까지 찾아가 괴롭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근 2년 동안 수십개의 아이디를 만들어 인터넷에 배씨에 대한 수백개의 악성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경찰은 소환 조사 이후에도 A씨가 배씨에게 "벌금형으로 끝날 것이다", "합의금 1000만원이면 되겠냐"고 SNS 등을 통해 비아냥댄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A씨가 반성의 기미가 없고, 재범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고 지난 2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하면서 "죄가 되는지 몰랐고, 좋아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또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는 취지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사회성이 좀 떨어지는 은둔형 외톨이 기질이 있는 것 같다"며 "피해자는 어디가서 말도 못하고 괴로웠을텐데 반성의 기미가 없었다. 사건을 조만간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씨는 앞서 A씨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었다. 이와 함께 5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배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다"고 고소장을 내기까지의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