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스크도 유통기한 '있다', 넘기면 코로나 못막아?…FDA 결론은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23: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유통기한이 지난 마스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24일(현지시간) FDA 홈페이지에 게시된 마스크 관련 지침에 따르면 FDA는 △사용자의 코와 입을 가리며 의료 목적으로 만들어진 경우가 아니며 의료 장비로 간주하지 않는 안면 마스크(필터 효율 수준과 무관) △개인보호장비(PPE)로 분류되는 수술용 마스크 △의료진이 사용하는 N95 마스크 등을 포함하는 안면부 여과식 호흡보호구(FFR) 등 3가지 종류로 마스크를 나눴다.

FDA는 "이들 중 안면 마스크와 수술용 마스크는 보호 장벽 역할을 하도록 설계됐다"며 "제조사가 지정한 유통기한(Shelf Life)이나 유효기간(Expiration Date)이 지난 시점에서 사용해도 일부 보호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고 알렸다. 유통기한은 일종의 판매 가능 기한이며 유효기간은 안전상 문제없이 소비할 수 있는 기간을 말한다.

한국에서 흔히 '덴탈 마스크'로 부르는 일회용 수술용 마스크의 경우 재사용을 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수술용 마스크는 액체 방울이 튀거나 큰 입자 방울을 막는 데 효과적일 수 있다"면서도 "마스크 표면과 얼굴 사이가 느슨하기 때문에 세균이나 다른 오염물질로부터 완벽한 보호를 제공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FFR은 의료 환경에서 공기 중에 떠다니는 병원균에 대한 노출을 줄이도록 해준다고 밝혔다.

일반 안면 마스크의 경우 제조사마다 유통기한이 다르지만 통상적으로 3년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