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보당 울산시당 "공단 환경세 10% 확보해 야음근린공원 지켜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1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보당 울산시당 당원들이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5/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진보당 울산시당 당원들이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5/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진보당 울산시당은 25일 "울산시는 울산공단 환경세 10%를 확보해 야음근린공원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보당 시당은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음근린공원이 지난 7월 1일 공원일몰제로 해제되면서 개발과 보존을 놓고 울산시와 지역 정치권, 시민환경단체 등이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시당은 "야음근린공원은 남산-옥동공원묘지-울산대공원-선암호수공원-야음근린공원-돋질산으로 이어지는 천혜의 그린벨트 지역"이라며 "지난 50년간 공해차단녹지로서 도심의 허파 역할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LH가 남구 석유화학공단으로부터 불과 200m 떨어져 있는 곳에 4300세대 규모의 민간임대주택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주민들은 차단녹지성격의 야음근린공원 개발로 인해 생기게 될 환경문제에 따른 위험노출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현재 울산에서 걷는 교통에너지환경세는 2018년 기준 7조3000억원"이라며 "이 중 적어도 10%는 공단 매연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환경문제를 해결하는데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울산시는 남구청과 함께 스스로 재정투입을 결심하고 정부를 설득해야 한다"며 "환경세 등을 통한 재정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야음근린공원을 시민의 숲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