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팬들에게 미안"…씨야 재결합, 결국 불발된 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75
  • 2020.11.25 18: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씨야. /사진=JTBC '슈가맨' 캡처
그룹 씨야. /사진=JTBC '슈가맨' 캡처
그룹 씨야 출신 남규리와 김연지 측이 각각 재결합 무산에 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남규리 측은 25일 공식입장을 내고 "남규리는 씨야의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으나, 각 소속사들이 활동에 대한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다.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남규리 측은 재결합을 위해 노력한 점을 강조하며 재결합 무산 이유가 자신들 때문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남규리는 현재 소속사가 없고 드라마 '카이로스' 촬영은 12월 초 종영될 예정이라 씨야의 활동에 지장이 없다"면서도 "이후 씨야 활동에 관한 질문은 받지 않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연지 소속사 모스트웍스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재결합 무산 이유에 대해 밝혔다.

소속사 측은 "씨야 프로젝트 앨범은 세 소속사 간의 이견 조율이 어려워 무산됐다"며 "믿고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 전해드려 죄송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젝트 성사를 위해 당사와 김연지는 적극적으로 프로젝트 진행에 모두 참여했으나, 세 소속사 간 이견 조율이 쉽지 않아 프로젝트 진행 중단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씨야의 또 다른 멤버 이보람 측은 아직 별도의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씨야는 지난 2월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완전체로 출연한 이후 컴백을 준비했으나, 결국 재결합이 무산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