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은실 복귀' 우리은행, 신한은행 대파…공동 2위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5 2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79-48로 크게 이겨

아산 우리은행 최은실. (WKBL 제공) © 뉴스1
아산 우리은행 최은실. (WKBL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부상에서 돌아온 최은실의 활약을 앞세워 3주 간의 휴식기 후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우리은행은 25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M 2020-21'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79-48로 크게 이겼다.

4승(3패)째를 거둔 우리은행은 신한은행과 나란히 공동 2위가 됐다. 선두 청주 KB국민은행(5승2패)과 1경기 차.

지난 8월 박신자컵에서 발목 부상으로 쓰러졌던 최은실은 복귀전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최은실은 정확한 외곽슛 등 18점 4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다. 김소니아도 14점 13리바운드 7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우리은행의 에이스 박지현도 23점 15리바운드 5도움의 활약으로 위성우 감독을 흡족하게 만들었다.

이날 우리은행은 리바운드 개수에서 50-26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높이 싸움에서 우세를 잡은 우리은행은 전반부터 40-22로 크게 앞섰고, 후반에도 여유 있는 리드 끝에 승리를 챙겼다.

신한은행은 우리은행의 강력한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베테랑 가드 이경은이 19점을 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부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