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다사3' 현우, 지주연 위한 감동의 이벤트…"우리 행복하자" 설렘♥(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0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다사3' 현우가 지주연을 위한 이벤트로 감동을 안겼다.

25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에서 현우는 깜짝 이벤트로 지주연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편지에 눌러담은 진심이 설렘을 끌어올리기도 했다.

이날 현우는 지주연과의 약속 장소에 늦게 나타났다. "미안, 미안"이라며 등장한 그를 보고 지주연은 "왜 문자 확인을 안하냐"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현우는 "늦으려고 한 게 아니라"라며 해명하려 했지만, 분위기는 계속해서 냉랭했다.

현우는 "주연아 미안해. 난 빨리 오고 싶었는데"라며 애교를 부렸다. 늦은 이유가 뭐냐는 말에는 "준비하느라 좀 늦었다"라고 둘러댔다. 지주연은 "일할 때도 주주 생각이 나나, 안 나나"라고 물었다. 현우는 "나나!"라고 즉답해 웃음을 샀다.

지주연은 그간 서운했던 점을 털어놨다. 그는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지 마. 너 저번에 얘기했을 때도 애매하게 대답했었지 않냐"라고 했다. 또 "너랑 나의 메시지 스타일이 다르구나 했는데, 이제는 아예 먼저 연락을 안하더라. 내가 답답해서 먼저 연락하니까 바로 답장을 한다"라고 덧붙였다. 현우는 "난 좀 더 딴짓을 많이 한다. 그래서 그렇다고"라며 미안해 했다.

이에 지주연은 "괜찮다. 너도 나한테 서운하거나 속상한 거 있으면 그때 그때 얘기해. 우리 O형이라 솔직하잖아"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근데 나 뭐 바뀐 거 없어?"라고 물어봤다. 현우는 디테일하게 지주연의 헤어스타일이 바뀌었다고 해 그의 기분을 풀어줬다.

현우가 늦은 이유는 깜짝 이벤트 때문이었다. 이후 현우는 지주연을 서점으로 데려갔고, 지주연이 쓴 책을 우연히 발견한 척했다. 그는 "이걸 쓴 작가가 굉장히 미녀"라고 해 그를 웃게 만들었다. 지주연은 "뭐야~ 오늘 병 주고 약 많이 주네?"라며 고마워했다.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이어 현우는 "우리 해야 할 게 있다"라며 공방으로 지주연을 이끌었다. 둘은 커플 카드지갑을 만들었다. 지주연은 "나 꼭 필요했던 건데 너무 기분이 좋다. 말랑말랑한 기분이 되네?"라며 행복해 했다.

현우는 완성된 카드지갑 안에 편지를 넣어놨다. 감동한 지주연은 "누누가 읽어줘"라고 말했다. 현우는 떨린다면서 조심스럽게 편지를 읽어갔다. 그는 "안녕. 오늘은 우리가 데이트 하는 날이야. 내가 요즘 정신이 없어 잘 챙기지 못해 미안. 오늘 함께하려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를 거야"라고 말했다.

현우는 이어 "여름 후반에 만나 어느덧 겨울이다. 그동안 널 알고 조금씩 변해가는 날 보며 신기해 하고 있어. 좋은 사람이 되고 있는 것 같아. 네가 나한테 큰 힘이 되는지 말해주고 싶었다. 고맙다고"라면서 "나도 너에게 좋은 사람이 될 거야. 난 늘 여기 있을게. 우리 행복하자"라는 진심을 고백했다.

지주연은 현우의 편지에 울컥했다. 그는 "내가 괜히 미안해진다. 아까 내가 투정부린 것 같아서"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지주연은 "고마워"라고 말한 뒤 현우와 뜨거운 포옹을 해 설렘을 끌어올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