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트럼프 정부, 틱톡 매각 명령 시한 일주일 연장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중국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의 매각 명령 시한을 일주일 더 연장했다.

25일(현지시간) 미 연방법원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는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에 틱톡 매각 시한을 다음달 4일까지로 연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월 14일 '90일 이내에 미국 기업에 틱톡을 매각하지 않으면 틱톡의 미국 내 거래를 금지하겠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해 11월 12일을 데드라인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시한을 11월 27일까지로 연장한 데 이어 일주일 더 기회를 주기로 한 것이다.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내 사업을 매각하기 위해 월마트, 오라클 등과 협상 중이다.

이 사안에 관해 잘 아는 한 소식통은 로이터통신에 바이트댄스가 미국 정부의 우려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정부는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 내 사용자 1억 명의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가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미국 정부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겠다며 오라클, 월마트와 기존 미 투자자들이 완전히 소유하는 새 법인을 만들어 미국 내 틱톡 사용자 데이터를 관리하게 하는 방안 등을 제안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