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계 항공업계의 필사적인 생존법 '백신 여권'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0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국제공항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인천국제공항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항공업계가 ‘백신 여권’을 도입하기 위한 움직임에 착수하는 등 필사적으로 생존법을 찾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디지털 백신 여권’의 최종 개발 단계에 들어섰다.

보건 당국이 승객에 대한 백신 접종 및 음성 확인서를 발급하면 정부와 항공사가 이중으로 진위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닉 카린 IATA 수석부회장은 “승객의 의료 데이터를 관리 및 공유하는 국제적인 정보망만 구축된다면 별도의 검역 조치 없이 국경을 안전하게 다시 개방할 수 있다”고 했다.

영국항공 모기업 IAG와 함께 개발 중인 해당 제품은 올해 말 처음 완성돼 내년 1분기 상용화될 예정이다.

민간에서 이미 상용화된 백신 여권도 다수다. 국제비영리기구 커먼스 프로젝트의 디지털 예방접종증명 서비스 ‘커먼패스’는 지난달 8일부터 뉴욕과 런던 노선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해당 서비스는 승객의 코로나19 검진 기록, 판정 결과, 백신 접종 여부 등 종합적인 보건 요건을 충족했는지 알려준다. 싱가포르 기업 펄린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앱 ‘AOK 패스'도 아부다비-파키스탄 노선에서 활용되고 있다.

백신 여권이 자가격리 조치를 대체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세계 3대 항공 동맹체 스카이팀·스타얼라이언스·원월드는 “각국 정부의 입국자 격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엔 무딘 방식”이라며 “커먼 패스 도입만이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동맹체는 전 세계 항공의 60%를 차지하는 58개 항공사가 참여하고 있다.

호주 최대 항공사 콴타스는 23일 세계 처음으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승객의 탑승 금지 조치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앨런 조이스 콴타스 최고경영자(CEO)는 “앞으로 여행객의 백신 의무화 조치는 많은 항공사의 공통 주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우려도 있다. 미 CNBC는 “항공사가 면역 신원을 확인하겠다는 주장에는 아직도 많은 의문이 든다”며 “코로나19 항체가 재감염을 막아준다고 확신할 수 없으며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도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4월 각국 정부에 과학적 근거가 불충분하다며 코로나19 면역 인증서 발급 중단을 촉구했다.

위조 우려도 있다. 프랑스 파리 샤를드골 국제공항에서는 11일 가짜 코로나19 검사를 한 혐의로 7명이 체포됐다. 악시오스는 “디지털 면역 인증서는 기술로 완성되지 않는다”며 “모든 사람이 백신에 평등하게 접근할 수 있을 때만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