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스1PICK]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마라도나…심장마비로 별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르헨티나의 세계적인 축구 선수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향년 6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끈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프로팀 힘나시아 라플라타의 감독을 맡고 있었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었다.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사진은 디에고 마라도나가 지난 1986년 6월 29일 멕시코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의 승리 후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는 모습. 2020.11.26 © 로이터=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아르헨티나의 세계적인 축구 선수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향년 6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끈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프로팀 힘나시아 라플라타의 감독을 맡고 있었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었다.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사진은 디에고 마라도나가 지난 1986년 6월 29일 멕시코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의 승리 후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는 모습. 2020.11.26 © 로이터=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아르헨티나 출신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향년 60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마라도나의 대변인인 세바스티안 산치는 “2주 전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병원에서 뇌수술을 받고 퇴원한 마라도나가 이날 오후 심장마비로 숨졌다”고 밝혔다고 A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지난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수술을 받았고, 11일 퇴원해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티그레의 거처에서 회복하던 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축구 전설이자 영웅이다.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아르헨티나를 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마라도나는 1960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에서 태어났다. 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의 FC바르셀로나, 이탈리아 나폴리 등을 거쳤다. 특히 1986년 6월22일 멕시코 월드컵 8강전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전에서-마라도나의 손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간 공이 골로 인정된-‘신의 손’ 사건을 일으켰고, 결국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국민영웅이 됐다. 미국의 저명 축구 평론가인 폴 가드너는 “월드컵 역사상 86년 멕시코를 지배한 마라도나 같은 방식으로 월드컵을 장악한 선수는 없었다”고 평했다. 은퇴 뒤에는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프로팀 등을 이끌었고, 지난해부터 아르헨티나의 힘나시아 라플라타 감독을 맡았다.

지금 전 세계는 그의 사망 소식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마라도나 역사적인 순간들)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오벨리스크에서 팬들이 모여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가운데 아르헨티나 축구계의 거장 디에고 마라도나의 현수막 옆에 장미 한 송이가 놓여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오벨리스크에서 팬들이 모여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가운데 아르헨티나 축구계의 거장 디에고 마라도나의 현수막 옆에 장미 한 송이가 놓여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 밖에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 밖에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1986년 6월 22일 멕시코에서 열린 월드컵 준결승에서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후 공중에서 팔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1986년 6월 22일 멕시코에서 열린 월드컵 준결승에서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후 공중에서 팔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86년 월드컵 잉글랜드 전 마라도나 드리블 © AFP=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86년 월드컵 잉글랜드 전 마라도나 드리블 © AFP=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1990년 7월 8일 아르헨티나-서독 월드컵 축구 결승전 도중 디에고 마라도나가 에르네스토 코데살 멘데즈 멕시코 심판으로 부터 옐로카드를 받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1990년 7월 8일 아르헨티나-서독 월드컵 축구 결승전 도중 디에고 마라도나가 에르네스토 코데살 멘데즈 멕시코 심판으로 부터 옐로카드를 받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1986년 6월 29일 아르헨티나의 축구팀 주장 디에고 마라도나가 멕시코시티 아즈테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서독과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한 뒤 우승트로피에 입을 마추고 있다. 마라도나는 2020년 11월 25일에 세상을 떠났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1986년 6월 29일 아르헨티나의 축구팀 주장 디에고 마라도나가 멕시코시티 아즈테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서독과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한 뒤 우승트로피에 입을 마추고 있다. 마라도나는 2020년 11월 25일에 세상을 떠났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1991년 4월 26일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아파트에서 코카인 마약소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020년 11월 25일 세상을 떠났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1991년 4월 26일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아파트에서 코카인 마약소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020년 11월 25일 세상을 떠났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라보카 인근에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를 묘사한 벽화 옆에서 한 남자와 아이가 헌화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라보카 인근에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를 묘사한 벽화 옆에서 한 남자와 아이가 헌화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아르헨티나 축구스타 디에고 마라도나, 부인 클라우디아 빌라파네, 두 자녀와 12월 30일 혁명궁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아르헨티나 축구스타 디에고 마라도나, 부인 클라우디아 빌라파네, 두 자녀와 12월 30일 혁명궁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디에고 마라도나 아르헨티나 감독이 2010년 7월 3일 케이프타운 그린포인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월드컵 8강전에서 독일이 승리한 뒤 리오넬 메시를 껴안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디에고 마라도나 아르헨티나 감독이 2010년 7월 3일 케이프타운 그린포인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월드컵 8강전에서 독일이 승리한 뒤 리오넬 메시를 껴안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축구 전설 펠레(오른쪽)와 디에고 마라도나가 2016년 6월 9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2016 챔피언십 개막 전날 광고 축구 행사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축구 전설 펠레(오른쪽)와 디에고 마라도나가 2016년 6월 9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2016 챔피언십 개막 전날 광고 축구 행사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 밖에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 밖에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알베르토 J. 아르만도 '라 봄보네라' 경기장 밖에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알베르토 J. 아르만도 '라 봄보네라' 경기장 밖에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산파올로 경기장 밖에서 축구 팬이 향년 60세에 심장마비로 별세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를 애도하며 울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산파올로 경기장 밖에서 축구 팬이 향년 60세에 심장마비로 별세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를 애도하며 울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산파올로 경기장 밖에서 축구팬들이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별세를 애도하고 있다. 마라도나는 향년 60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산파올로 경기장 밖에서 축구팬들이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별세를 애도하고 있다. 마라도나는 향년 60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000~2001년쯤 쿠바 아바나에서 시가를 피우고 있다. 마라도나는 25일(현지시간) 향년 60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000~2001년쯤 쿠바 아바나에서 시가를 피우고 있다. 마라도나는 25일(현지시간) 향년 60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종일 기자



1986년 멕시코 월드컵 1차전에서 한국의 허정무 선수가 마라도나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1986년 멕시코 월드컵 1차전에서 한국의 허정무 선수가 마라도나에게 거친 태클을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25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 밖에서 향년 60세에 심장마비로 별세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를 축구 팬들이 애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5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 밖에서 향년 60세에 심장마비로 별세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를 축구 팬들이 애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