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낙연이 제안했는데…윤석열 국조, 야당 '환영' VS 여당서 '신중'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2: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검창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한 가운데 야당에서는 반색하고 나섰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접적인 당사자인 만큼 증언대에 세우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반면 정작 여당은 신중론으로 돌아섰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며 "법무부의 (진상)규명과 병행해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것을 당에서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국민의힘에서는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때 "묻고 더블로 가라는 전략이 있다"며 "윤 총장 국정조사 (제안을) 받겠는데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도 피해갈 수 없으니 함께 요구한다"고 밝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추미애 국조를 수용 안해도 국민의힘은 윤석열 국조를 수용하는 것이 좋다"며 "추 장관은 욕을 듣더라도 주목받기 좋아하는 캐릭터이기에 본인이 꼭 나오겠다면 윤 총장 국조에서 증인으로 부르면 된다"고 전략을 제시했다.

하 의원은 "추 장관이 주장한 윤 총장 직무배제 이유들은 근거가 없기 때문에 윤 총장이 국조 나와도 불리할 것이 없고 오히려 윤 총장의 정당성과 추장관의 문제점을 폭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당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국정조사 과정에서 진실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밝혀질 것"이라며 "국정조사를 하게 되면 추 장관도 직접 관련 인사이기 때문에 증인으로 참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을 대면시켜 하나하나 따져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 대표의 국정조사 제안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선 경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추 장관이 공식 석상에서 "소설쓰시네" 등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전례들을 고려했을 때 추 장관이 증언대에 서는 것이 유리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대부분의 국정조사가 정치적인 쟁점화가 돼 뭐가 뭔지 모르겠다, 이렇게 되는 경우들도 많았기에 조금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MBC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국정조사가 어떤 걸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그런 정도의 심각한 문제라고 하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였다"며 국정조사를 정식으로, 당장 하나는 차원은 아니라고 물러선 입장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