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증시 급등하는데 난 주식이 없다"…초조한 당신이 해야할 일

머니투데이
  • 김재현 이코노미스트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60
  • 2020.11.28 06: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길게보고 크게놀기]포모증후군 대응하기…너무 조급해 하지 말고 본업에 충실하기

[편집자주] 멀리 보고 통 크게 노는 법을 생각해 봅니다.
/그래픽=김현정 디자인기자
/그래픽=김현정 디자인기자
2020년은 아주 드라마틱한 한 해로 기억될 것이다. 3월만 해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증시가 급락하며 글로벌 금융위기를 떠올리게 했던 주식시장이 이제 2600선을 뚫고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이 경기부양책을 쏟아내면서 시장 유동성이 증가했고 위기는 기회로 전환됐다.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게임과 인터넷주가 혜택을 입었고 바이오주 역시 코로나19의 직접적인 수혜주로 떠올랐다.

◇나만 소외될 것이라는 두려움, FOMO
이른바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도 올해 급락과 급등을 겪으면서 주식시장의 주인공으로 부상했다. 특히 2030 밀레니얼 세대가 주식투자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월급만 모아서는 아파트를 언제 살 수 있을 지 모를 정도로 집값이 올라버렸는데, 올해처럼 주식시장이 좋다면 아파트를 사는 것도 가능해 보인다.

올해 주식시장이 급등하면서 주식관련 재테크 도서도 쏟아져 나왔다. 대형 서점에 가면 ‘부의 XX’, ‘돈의 XX’라는 책들이 매대를 가득 채우고 있다. 속된 말로 주식 좀 한다는 사람들은 올해 거의 다 주식책을 출판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마 올해는 주식 관련 재테크 도서가 가장 많이 쏟아져 나온 해로 기록될 것이다.

그러면서 왠지 주식을 안 하면 손해인 것 같은 기분이 많이 든다. 나만 빼고 다른 사람들 모두 주식시장에 돈을 벌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결국 투자기회를 놓치고 나만 소외될 것이라는 두려움, 즉 포모증후군(FOMO: Fear Of Missing Out) 때문에 재테크 책이 더 인기다.

시장은 흥분돼 있고 눈 앞의 기회를 놓치면 다시는 기회가 안 올 것 같아 조바심이 나지만, 기회는 앞으로도 또 나타날 것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시장은 등락을 거듭하면서 상승해왔고 좋은 기회는 꾸준히 출현했다.

1997년 IMF 외환위기와 1998년의 반등, 2000년의 IT버블, 2003년의 신용카드사태, 2008년의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시장은 꾸준히 우상향하는 방향으로 움직였다. 우리가 가져야 할 건 기다리는 마음이고 재테크 못지 않게 본업에 충실하는 것이다.

◇무재작력, 소유투지, 기요쟁시
사마천이 저술한 사기(史記)의 화식열전(貨殖列傳)에는 재물, 즉 부에 관한 명언이 많다. 그 중 하나가 무재작력(無財作力), 소유투지(少有鬪智), 기요쟁시(旣饒爭時)라는 말이다.

재물이 없는 사람은 힘써 일해서 돈을 벌어야 하고, 재물이 조금 있는 사람은 지혜를 짜내서 돈을 벌어야 하며, 많은 재물을 가진 사람은 시기를 잘 따져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의미다.

1단계인 무재작력이 열심히 일해서 종자돈을 만드는 과정을 의미한다면, 2단계인 소유투지는 그 종자돈을 잘 불리는 재테크를 뜻한다. 그리고 3단계인 기요쟁시는 큰 부를 만들기 위해서는 세상의 흐름을 잘 타야 한다는 의미다. 지금 생각해도 감탄을 자아나게 하는 말인데, 2000년 전과 지금의 부의 본질은 변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사마천의 말처럼 부를 늘리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전제조건은 근로소득을 통한 장기적인 현금흐름 창출, 즉 무재작력이다. 1단계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2단계인 소유투지로 넘어갈 수가 없고 또 소유투지로 넘어간 후에도 무재작력은 계속돼서 꾸준한 소득을 창출해야만 부를 지속적으로 늘릴 수가 있다.

재테크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건 본업에 충실한 것이다. 그리고 2020년 후에도 좋은 투자 기회는 계속해서 나타날 것이다. 너무 조급해 하지 말고 무재작력을 지속해 나가자.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0년 11월 27일 (17:2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