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여옥 "추미애, 문재인 부탁받고 윤석열 '청부살인'…끔찍한 여성폭력"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3: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뉴스1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뉴스1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해 "추미애가 혼자 저지른 '범죄의 세계'겠냐. 이른바 손수 목을 칠 명분도 자신도 능력도 없는 문재인의 청부를 받고 '청부살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블로그에 "누가 웃고 누가 울 것인진 아무도 모를 일"이라며 "지금 추미애가 희희낙락할 수도 있지만 역사의 법정에서 이미 그는 단순히 윤 총장을 직무배제시킨 '업무적 살인자'가 아닌 이 나라 '법치주의'와 민주주의'의 살인자"라고 밝혔다.

이어 "엄청난 국가손해를 끼친 '월성원전 셧다운'부터 청와대 7개 부서가 조직적으로 움직인 '울산시장 부정선거'까지 윤 총장이 파헤쳐 들어가자 문 대통령은 탄핵사유가 차고 넘쳐 두려웠던 것"이라며 "결국 화근을 도려내야 했고 그 청부살해를 마다않는 권력에 눈이 어두운 추미애가 해결사를 자처한 것"이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자신이 임명한 총장의 헌정사상 초유의 '징계요구와 업무배제'에 아무런 말이 없던 문 대통령이 SNS에 여성주간을 맞이해 '여성폭력은 중대한 범죄'라고 했다"며 "진짜 옳은 말이지만 추미애라는 여성을 '윤석열 죽이기'의 킬러로 삼은 것이야말로 '끔찍한 여성폭력'이며 '중대한 범죄'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가혹한 세금에 허덕이고 겉만 요란한 'K-방역'에 고통스러운데 문 대통령은 너무 행복하고 여유있어 보인다"며 "조응천 의원이 '국민들을 편하게 해주는 집권세력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너무 과한 것을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