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코로나19로 대전시내버스 재정지원금 올해 1000억 육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의회 “업체, 운송원가 절감 등 노력한 흔적 안 보여” 질타

대전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이후 매년 업체에 보전해주는 재정지원금 부담이 커지고 있다.© News1
대전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이후 매년 업체에 보전해주는 재정지원금 부담이 커지고 있다.© News1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이후 매년 업체에 보전해주는 재정지원금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의회가 업체에 운송원가 절감 등 강력한 자구 노력을 주문하고 나섰다.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위원장 김찬술)는 23일 열린 교통건설국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시내버스 업체가 운송원가 절감을 위해 노력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오광영 의원은 "업체가 제시한 자구 노력 내용 을 보면 노사임금 협상에 따른 시급 동결과 감차로 인한 원가절감 58억원, 연료비 단가 하락 및 운송원가 협상에 의한 원가 증가 최소화 32억원 등 총 90억원이라고 제시했는데 정확한 것인지도 의심스럽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버스광고 수익금을 보탠다든가 하는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찬술 위원장도 "업체가 광고 수익을 늘린다든가 수익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시내버스가 코로나에 안전하다는 인식 캠페인 조차도 없고 구체적인 자구책이 없다"고 따졌다.

대전시가 시내버스 업체에 보전해주는 재정지원금은 올해에만 968억원으로 100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승객이 줄면서 운송원가(유류비+인건비) 대비 운송수익금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지난 2005년 준공영제가 도입될 당시 115억원이던 재정지원금은 2016년 350억원, 2017년 485억원, 2018년 576억원, 2019년 615억원으로 매년 지원금 규모는 늘어나고 있다.

기존 시내버스 요금을 인상하거나 업체의 자구 노력 없이는 적자 보전 지원금 규모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시는 내년도 시내버스 적자 보전을 위한 재정지원금으로 760억원을 계상했지만, 실질적으로 올해 수준인 1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