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LG상사·LG하우시스·실리콘웍스 등 5개사 계열분리 방안 확정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994
  • 2020.11.26 15: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속보]LG상사·LG하우시스·실리콘웍스 등 5개사 계열분리 방안 확정
LG그룹이 LG상사·LG하우시스·실리콘웍스·LG MMA·판토스 등 5개 계열사 중심의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숙부 구본준 고문이 주축인 계열분리 방안의 일환이다.

신설 지주사 중심으로 독립경영 체제를 유지하면서 경영 불확실성과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최소화한 뒤 향후 계열분리를 마무리짓는다는 계획이다.

㈜)LG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LG의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가운데 LG상사·LG하우시스·실리콘웍스·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할해 신규 지주회사인 ㈜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

㈜LG신설지주(가칭)가 설립되면 이들 4개 회사를 자회사로, LG상사 산하의 판토스 등을 손회사로 편입하게 된다.

㈜LG신설지주(가칭)는 새로운 이사진이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한다.

사내이사로 구본준 고문(대표이사)·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박장수 ㈜LG 재경팀 전무가 내정됐다.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가 맡는다. 김경석·이지순·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는 감사위원으로 선임된다.

신설지주 설립 안건이 내년 3월26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승인되면 ㈜LG는 5월1일자로 존속회사 ㈜LG와 신설회사 ㈜LG신설지주(가칭)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돼 출범하게 된다.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LG가 약 0.912, ㈜LG신설지주(가칭)가 약 0.088이다. 분할기일은 2021년 5월1일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