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文대통령, 왕이 만나 "中 등과 한반도 전쟁종식·비핵화 노력"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종합)1년만에 접견, "경제 협력 더 강화…수교 30주년, 장기 협력 방안 마련"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왕이 위원을 접견하고 "특별히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왕이 위원의 방한을 환영하면서 "앞으로도 왕 위원께서 한중관계의 발전을 위해서 많은 역할을 해 주시고,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해 주실 것을 바란다"며 "여러 계기에 한중 관계의 중시를 보여주신 시진핑 주석께 따뜻한 안부 인사를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왕이 위원은 이에 "대통령님께서 만나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며 "저는 먼저 시진핑 주석님과 리커창 총리님이 대통령에 대한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진핑 주석님께서는 대통령님과의 우정, 그리고 상호 신뢰에 대해서 매우 중요시하며 특별히 저더러 대통령님께 구두 메시지를 전달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왕이 위원을 접견하는 건 지난해 12월5일 한중 정상회담 성사 여부를 논의한 이후 약 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에 다양한 고위급 교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중 우호 협력 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필수인력의 왕래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해 '신속통로제도'를 가장 먼저 시행을 했고, 또 인적 교류의 점진적인 확대 방안에 합의함으로써 국제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양국이 경제 협력과 함께 인적·문화적 교류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감으로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며 "2년 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이하여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는 그런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왕이 위원은 이에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으로써 서로한테 지지하고 서로한테 도움을 해 주면서 양국의 친선과 양국의 우호와 협력을 증진시켰다"며 "양측의 공동된 노력 하에 양국은 가장 먼저 합동 방역을 했고, 제때 방역에 관한 정보를 교류하면서 협력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가장 먼저 코로나19 사태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이를 통해서 양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하고 있다"며 "그리고 양국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신설했고, 이를 통해서 양국의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양국의 이런 방역 협력을 글로벌 방역을 위해서 유익한 경험을 쌓았고,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모범을 세웠다"고 평가했다.

왕이 위원은 또 "지금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초청에 의하여 한국을 방문해서 제 맞은편에 앉아 계시는 강경화 장관님과 회담을 진행했다"며 "이런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서 우리가 대 한국관계에 대한 중시, 한국에 대한 중시, 그리고 한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완전히 이길 수 있는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에 저와 강경화 장관님의 회담은 풍부한 성과를 거뒀다"며 "회담을 통해서 우리는 열 가지 공감대를 이뤘다. 이 공감대 중에서는 양측의 협력, 그리고 지역 이슈에 관한 그런 공감대다"고 덧붙였다.

왕이 위원은 끝으로 "양국 관계가 지금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견뎌내서 반드시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고, 양측이 손잡고 양국 수교의 30주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다시 한번 대통령님께서 시간을 내주셔서 저를 만나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