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언니한텐' 이세영 "예뻐지는 것에 집착…'여자인 척 하지마' 악플"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22: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개그우먼 이세영 인스타그램
/사진=개그우먼 이세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세영이 얼굴 평가 악플로 받은 상처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게스트로 이세영이 출연했다.

이날 사뭇 달라진 외모로 등장한 이세영의 모습에 MC들은 "얼굴이 조금 달라졌다", "예전보다 여성스러워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예뻐지는 것에 대한 집착이 생겼다. 유튜브로 화장 공부도 하고, 어느 순간 내 얼굴에 맞는 화장법을 찾게 됐다. 다이어트도 엄청 심하게 했다. 운동은 무조건 하루에 2시간 이상해서 허리가 20인치가 됐다. 탄수화물도 무조건 안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얼굴 선도 마음에 안 들어서 시술을 좀 받았다"며 턱 끝과 코에 필러, 눈 옆 리프팅 등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세영은 개그우먼으로 활동하면서 외모 관련 악성댓글로 상처가 깊어 외모 가꾸기에 집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는데 얼굴 평가에 대한 건 여전히 똑같다"며 "'못생겼다'는 말이 별거 아닌 단어인데 너무 듣기 싫다. 너무 화가 나고 너무 상처가 된다"고 토로했다.

또 "눈이 10시10분이라고 하더라. 이 말에 웃으면서도 되게 상처받았다. 또 '여자인 척하지 마라', '부모님이 어떻게 생겼길래 저렇게까지 생겼지'라는 악플도 있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희극인으로서 어떻게 보면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되게 상처가 컸나 보다. 이젠 못 견디겠더라. 그러다 보니까 개그 하는 게 점점 무서워졌고 개그 안 한 지 2년 정도 됐다"며 "그래서 얼굴 바꾸려고 12월에 성형 수술을 예약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현재 교제 중인 5세 연하 일본인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이세영은 "그 친구는 날 모르는 상태로 만나서 날 여자로 사랑해줘서 기분이 좋았다. 처음으로 사랑받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더 예뻐지고 싶고 더 사랑받고 싶어졌는데 수술에 대해 너무 싫어했다. 하면 헤어지겠다고까지 했지만, 눈이 콤플렉스라서 쌍꺼풀 수술만 받기로 했다. 원래는 턱, 코도 다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