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스트라제네카 CEO "백신 추가로 임상시험"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03: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뉴스1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 ⓒ 로이터=뉴스1
영국계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최고경영자(CEO)가 자사에서 개발한 코로나19(COVID-19) 백신의 효능을 제대로 평가하기 위해 추가 임상시험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테카 CEO는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높이는 방법을 발견한 만큼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며 "또 다른 국제 임상시험이 되겠지만 이번 연구에는 환자가 더 적게 필요하기 때문에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대가 공동 개발한 이 백신의 임상시험에서 두 차례 모두 1회분 전체 용량을 투약한 이들의 예방효과는 62%였다. 그러나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약하고 한 달 후 1회분을 온전히 투약한 참가자들은 예방 효과가 9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아스트라제네카 연구진은 임상시험에서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여한 것은 실수였다고 인정했다. 이에 따라 백신의 정확한 효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소리오 CEO는 추가 임상시험으로 인해 영국과 유럽연합(EU)의 규제당국의 승인이 늦어지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은 늦춰질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