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에 물대포도 뚫은 中 불법조업…해경, 방역복 입고 퇴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0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주해경, 물대포 등 언택트 단속으로 714척 차단·퇴거 비대면 한계에 감염 우려 불구 어선 나포 강경책

경비함정에서 해경이 방역복을 입고 훈련하고 있다.(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2020.11.27/뉴스1 © News1
경비함정에서 해경이 방역복을 입고 훈련하고 있다.(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2020.11.27/뉴스1 © News1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코로나로 인한 중국 내 출어제한조치와 금어기로 자취를 감췄던 중국어선들이 조기, 갈치가 잡히는 가을풍어기를 맞아 우리 해역으로 몰려들고 있다.

코로나 감염 우려에 언택트 단속을 해오던 해경은 '방역복 나포'라는 강경책을 꺼냈다.

27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제주해역에서 차단·퇴거된 중국어선은 총 714척이다.

올해 2월부터 지난 8월까지 제주해역에서 불법조업 단속 건수가 0건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하반기에 단속 건수가 크게 늘어난 셈이다.

조업 어선도 눈에 띄게 늘었다.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에 따르면 26일 기준, 제주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어선은 약 200~300척이다. 140척이 조업을 하던 지난 9월 중순과 비교해도 많게는 2배 이상 늘어났다.

다만 코로나 사태 이후 제주해역에서 직접 중국어선에 승선해 단속을 벌이는 검문검색과 나포 사례는 아직 없다.

700여건의 단속 모두 우리 해역에 들어오기 전 스피커를 통한 퇴거 방송 혹은 물대포를 사용해 차단하는 비대면 작전으로 이뤄졌다.

10월 25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약 32해리(약 59km)해상에서 서해특정금지구역 약 2.6해리(약 5km)를 침범해 불법조업을 한 중국어선이 해경에 나포되고 있다.(중부해경청제공)2020.10.26/뉴스1 © News1
10월 25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약 32해리(약 59km)해상에서 서해특정금지구역 약 2.6해리(약 5km)를 침범해 불법조업을 한 중국어선이 해경에 나포되고 있다.(중부해경청제공)2020.10.26/뉴스1 © News1

제주에서는 2017년 457건, 2018년 476건, 2019년 457건의 검문검색이 진행된 바 있다.

직접 우리 해상으로 끌고 와 담보금을 받고 석방하는 나포 역시 2017년 19건, 2018년 40건, 2019년 19건이었다.

중국어선이 늘어나자 해경은 지난달부터 무허가 불법조업 어선에 대해서는 검문검색을 하고 위법 정도를 따져 나포하는 강력한 카드를 꺼내기로 했다. 나포 작전의 경우 최대 3억원의 담보금을 내야 석방돼 단속효과가 크다.

실제 지난 16일 평택해양경찰서는 우리측 EEZ(배타적 경제수역) 내에서 불법조업을 한 중국어선을 적발해 나포한 후 7000만원을 징수한 뒤 석방했다.

지난 7일에도 태안에서 제한조건을 위반해 조업한 중국 쌍타망 어선 2척이 나포되기도 했다.

나포 작전에 투입되는 해경은 모두 방역복장을 갖추고 단속에 나서며, 나포한 중국 선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실시한다.

해경 관계자는 "허가를 받고 들어와 조업하는 중국어선의 경우 감염 우려로 검문검색은 진행하지 않지만 해역을 침범한 무허가 어선이 발생하면 나포 등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