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민아, 임신 후 훈남 남편과 '찰칵'…"두 번 보고 결혼 확신"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876
  • 2020.11.27 06: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 = 조민아 인스타그램
최근 임신 소식을 공개한 그룹 쥬얼리 출신의 조민아가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민아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은) 두 번 만나고 결혼에 확신이 섰다는 남자. 내가 아니면 결혼을 못할 것 같다고 했던 남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얀색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남편과 원피스를 입은 조민아가 얼굴을 맞대고 환한 미소를 짓는 모습이 담겼다.

조민아는 "일이 늦게 끝나도 매일같이 보러와 준 남자. 같이 있어도 보고 싶다던 사랑꾼은 결국 제 신랑이 되었다"는 글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 껌딱지' '아내바라기' '사랑꾼' 등의 해쉬태그(#)를 함께 게시했다.

조민아는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손편지를 게시한 뒤 결혼 소식을 공개한 바 있다. 조민아는 "코로나19 여파로 결혼식은 내년 2월에 올리게 됐지만, 혼인신고를 통해 이미 부부가 됐다"고 적었다.

조민아는 "결혼식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얼마 전 아가 천사 '까꿍이'(태명)도 찾아왔다"며 "감사한 마음으로 식 준비를 하고 있다"고 임신 소식도 함께 전했다. 조민아의 남편은 6살 연상으로, 피트니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 쥬얼리로 데뷔한 조민아는 '니가 참 좋아' '슈퍼스타' 등 히트곡을 잇따라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06년 쥬얼리에서 탈퇴했으며, 2015년 자신의 이름을 딴 베이커리를 개점했으나 2018년 문을 닫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