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新 파트너 협력'으로 동반성장 이끈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7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트 코로나 19 시대의 사업 방향 공유, 파트너 정책 및 협력 모델 제시

KT '新 파트너 협력'으로 동반성장 이끈다
KT가 27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열린 '2020년도 파트너스데이'에서 코로나19로 변모하는 사업 환경에 맞춘 새로운 파트너 협력 관계를 제시했다.

올해로 7회를 맞은 ‘KT 파트너스데이’는 KT와 협력사가 사업 방향을 공유하는 자리다. 시상 등으로 협력사를 격려하고 서로 소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비대면 방식으로 동시 진행된 이날 행사엔 500여 개 협력사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KT는 이날 미래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의 파트너 협력 방안을 공유했다.

먼저 변화된 구매 전략을 시행한다.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해 위기상황별 공급망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생산사 다원화 및 주요 부품 이원화 등에 대한 실질적 대책도 포함해 시행한다.

또 협력사와 상생하는 새로운 협력모델을 제시한다. 기존의 사업 단위별로 관리하던 협력사 체계에서 KT의 모든 사업 분야로 진출할 수 있는 파트너 체계로 전환하고, 사업기획 단계부터 파트너와 함께 서비스와 상품을 만들고 성과를 공유하는 새로운 협력모델을 도입한다. 또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3년간 총 90억 원을 투자해 국내 중소협력사 기술력을 높인다.

협력사 글로벌 진출도 지원한다. KT는 온라인으로 협력사와 바이어 간 수출 상담을 지원하고, KT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글로벌 마케팅을 돕는다. 또한 해외 현지에 제품을 전시하고 수출 상담은 국내에서 온라인으로 지원하는 하이브리드형 해외 전시회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빅데이터, 클라우드 오픈랩 개소를 통해 파트너들이 KT 미래사업 플랫폼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개방하고 관련 기술에 대한 컨설팅과 교육을 지원한다. 또한, 미래 먹거리 발굴 및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분야별 협의체 등을 통해 소통을 강화한다.

구현모 KT 대표는 "코로나 환경에도 협력사들과 함께 수많은 ICT 혁신 성과를 거둬왔다"며 "앞으로도 KT는 협력사와의 단단한 신뢰를 기반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변화를 리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