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해 800% 뛰었어도…여전히 싼 '급등' 주식들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872
  • 2020.11.28 0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스피·코스닥 PER 각각 12.79배, 17.35배... 올해 2~8배 올라도 시장평균 PER 하회 종목 다수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주가는 착시를 일으킨다. 기업이 돈을 얼마나 잘 벌고 있는 기업인지를 가리지 않고 그저 시가총액을 주식 수로 나눈 만큼만, 주가가 과거 특정 시점 대비 현재까지 얼마나 올랐는지만 눈에 보인다. 이 때문에 비싼 주식과 싼 주식을 제대로 가늠하기 어렵다.

국내증시의 지수와 시가총액 모두 최고점 기록을 경신해가면서 고점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그 주된 타깃은 올해 주가 상승률이 높았던 종목들이다. 주가가 한껏 올랐으니 이제는 비싸다는 단순한 논리가 팽배하다. 과연 그럴까.

고점 논란의 대표적인 종목이 올해 K-방역의 일등공신으로 꼽히는 진단키트 대장주 씨젠 (170,200원 상승5000 -2.9%)이다. 27일 증시에서 씨젠은 전일 대비 5.68% 오른 19만1500원으로 마감하며 이틀 연속 강세흐름을 이어갔지만 이달 들어서만 30% 넘게 주가가 빠졌다.

이달 들어 화이자, 모더나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코로나19 예방백신 개발 가능성이 높다는 발표를 잇따라 내놓은 후 코로나가 진정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고개를 들었고 코로나 진단키트로 주목을 받았던 씨젠에 고점 논란이 불붙은 것이다.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한 27일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7.54포인트(0.29%)상승한 2,633.45를 나타내고 있다. 2020.11.27/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한 27일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7.54포인트(0.29%)상승한 2,633.45를 나타내고 있다. 2020.11.27/뉴스1

실제 현재 주가는 지난해 말 종가(3만650원)의 6배 수준에 달해 단순하게만 보면 비싸보이지만 실적을 기준으로 할 때 씨젠은 달리 보인다.

올해 1,2,3분기 연속으로 시장 컨센서스(복수 증권사 전망치 평균)를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보여줬던 씨젠은 올해 예상 EPS(주당순이익)가 1만8505원에 이른다.

2017~19년 3년 평균 EPS(517원)의 36배에 이르는 수치다. 이익창출 능력 대비 주가 수준을 보여주는 PER(주가이익비율, 주가를 EPS로 나눈 수치)은 10.34배에 불과하다.

시장에서는 이 숫자의 지속 가능성을 우려한다. 올해 한 해 반짝 숫자가 늘었던 게 아니냐는 우려다. 그러나 증권사 리서치센터 소속 애널리스트들은 이미 향후 실적 전망치까지 갖고 있다.

내년 씨젠 EPS 컨센서스는 2만117원, 이를 기준으로 한 현재 씨젠의 PER은 9.52배로 또 떨어진다. 내년 실적을 감안하면 가격 메리트는 더 커진다는 것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내년 실적을 기준으로 한 현재 코스피와 코스닥의 PER은 각각 12.79배, 17.35배에 이른다.

올 3분기 말까지 누적치 기준으로 코스피·코스닥 전체의 영업이익률이 각각 5.5%, 5.8%에 불과한 상황에서 씨젠의 영업이익률이 61.3%라는 점을 감안할 때 실적 기준으로 씨젠 PER이 시장 평균에 비해 과도하게 할인돼 있음이 나타난다.
올해 800% 뛰었어도…여전히 싼 '급등' 주식들

씨젠 뿐 아니라 올해 들어 급등한 종목들도 단순히 지난해 대비 주가 상승률만 보면 비싸 보이지만 PER을 기준으로 보면 달리 보이는 경우가 많다.

전년말 대비 3.6배 가량 주가가 오른 해운업체 HMM (14,100원 상승50 0.4%)은 내년 실적 기준 PER이 5.29배에 불과하다. 시장 평균 PER에 비해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중환자용 인공호흡기 테마주 멕아이씨에스 (34,000원 상승500 -1.4%)도 올해 들어 주가 상승률이 837%에 육박하지만 여전히 내년 실적 기준 PER은 6.79배에 그친다.

디스플레이 검사장비 업체 디이엔티 (11,150원 상승500 -4.3%)(5.7배) 스마트기기 등 산업용 자석 부품을 만드는 노바텍 (35,600원 상승1050 -2.9%)(8.9배) 선박기기 전문업체 스페코 (11,650원 상승50 0.4%)(11.24배) 태양광 및 화학업종으로 분류되는 한화솔루션 (54,200원 상승400 -0.7%)(12.16배) 등이 올해 들어 주가가 최소 2.6배에서 6배 이상 수준으로 올랐지만 여전히 PER 기준으로는 낮은 평가를 받는 종목들이라는 점에 공통점이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